10대들의 무대, 이적X김희철이 이끈다
예능감은 물론 음악성까지 갖춘 MC
첫 호흡에 기대감 UP
가수 김희철(왼쪽)과 이적/ 사진=텐아시아DB
가수 김희철(왼쪽)과 이적/ 사진=텐아시아DB


KBS2 새 예능 프로그램 '전교톱10'은 가수 이적과 김희철을 MC로 확정했다. 두 사람은 여러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각자 노련한 센스와 재치를 뽐내왔지만, MC로 호흡을 맞추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고품격 음악 감성의 이적과 폭발적 예능감을 가진 김희철의 케미는 어떨지 궁금증과 기대감을 자아낸다.

오는 10월 방송 예정인 '전교톱10'은 한 시대를 풍미했던 음악 프로그램 '가요톱10'을 10대만의 감성으로 재해석해 무대를 선보이는 경연 프로그램이다.

'한국의 대표 음유시인'이라고 불리는 이적은 '가요톱10' 1위는 물론 지금까지 활발히 활동해오고 있는 아티스트다. 1990년대는 물론 현재 2020년대에 이르기까지의 세대를 아우른 음악적 공감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당시 가요계의 트렌드와 가수, 노래들의 뒷이야기 등 그때 그 시절의 비하인드를 낱낱이 폭로할 예정이다.

여기에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이자 '예능만렙'으로 불리는 김희철이 2MC로 활약할 예정이다. 여타 예능 프로그램에서 '살아있는 주크박스'로 불릴 만큼 시대를 불문하고 모든 음악 장르를 섭렵하고 있는 김희철은 특히 1990년대 음악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보유하고 있어 탑골 가요를 듣고 자랐던 기성세대의 공감과 향수를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아이돌 15년 경력을 토대로 트렌디한 요즘 세대들의 취향을 저격해 뉴트로 감성의 진행을 톡톡히 해낼 전망이다.

이외에도 1980~1990년대 당시를 풍미했던 초특급 가수들과 요즘 세대를 대변할 아이돌 패널들의 합류를 통해 풍성한 볼거리가 예상된다.

'전교톱10'은 현재 네이버, 다음 공식 블로그를 통해 지원자를 모집하고 있다. 자세한 지원 방법은 공식 SNS를 통해 참조하면 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