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새싹 정용화, '트롯신 메들리'로 흥 폭발
트롯신+절친들이 선사하는 무대
'트롯신이 떴다'에서 정용화가 트롯신 메들리를 선보인다. / 사진제공=SBS
'트롯신이 떴다'에서 정용화가 트롯신 메들리를 선보인다. / 사진제공=SBS


SBS '트롯신이 떴다'에서는 트롯신과 절친들의 다채로운 무대부터 트롯 새싹 정용화가 트롯신들을 위해 특별히 준비해온 트롯신 메들리까지 깜짝 공개된다.

12일 방송에서는 '존경하는 선배의 곡'을 부르기로 한 트롯신들은 각자 만반의 준비를 해온다. 여기에 트롯신들의 절친인 최고의 가수 김완선, 홍진영, 둘째이모 김다비부터 '0세대 래퍼' 양동근까지 모두 모여 무대를 꾸민다.

장윤정은 조항조의 '남자라는 이유로'를 선곡해 이 시대의 가장들에게 큰 위로를 선사해 랜선 관객들에게 감동을 더했다. '갓떼리' 홍진영 또한 '산다는 건'을 불러 랜선 관객들의 마음을 울렸다. 양동근은 자신의 대표곡인 '골목길'을 불러 단체 '떼창'을 유발해 흥을 고조시켰다.

트롯 새싹 정용화는 무대 직전까지 어떤 선배의 곡을 부를지 밝히지 않아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이에 트롯신들은 "혹시 내 곡 아니야?"라며 은근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정용화가 꽁꽁 숨겨왔던 '존경하는 선배 곡'의 정체는 트롯신 메들리. 정용화는 남진부터 장윤정의 곡까지 직접 하나의 곡으로 편곡해왔다. 이에, 트롯신들은 본인의 곡이 나올 때마다 뿌듯한 마음을 감추지 못하고 함박웃음을 지었다. 또한 "정말 사랑스럽다", "이러니까 예쁨 받지", "애썼다"며 연신 칭찬을 쏟아냈다.

'사랑받을 수밖에 없는 막내' 정용화의 트롯신 메들리부터 흥과 감동을 더한 최고의 스타들의 폭발적인 무대는 12일 밤 10시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