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림, MBC에브리원 '비디오 스타' 출연
2세 계획 발표 "2~3년 안에 갖고파"
신민철 깜짝 등장, 혜림 향한 프러포즈
MBC에브리원 예능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사진=MBC
MBC에브리원 예능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사진=MBC


가수 혜림이 MBC에브리원 예능 ‘비디오스타’에서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혜림은 지난 11일 방송된 ‘비디오스타’의 ‘암쏘핫! 너를 만나 역주행하고’ 특집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혜림은 녹화일 기준으로 결혼을 10일 앞둔 예비 신부였다. 그는 MC와 출연자들에게 청첩장을 나눠주며 부러움을 샀다.

이어 원더걸스의 히트곡 댄스 메들리를 선보인 혜림은 ’Tell ME’, ‘2 Different Tears’, ‘Be My Baby’에 맞춰 탁월한 퍼포먼스를 펼치는 등 현장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또한 혜림은 “임신 계획이 있다”고 밝혀 출연진을 깜짝 놀라게 했다. 그는 “2~3년 안에 갖고 싶다. 빨리 갖고 싶다”며 행복해했다. 이에 MC들은 “스물 아홉 살이면 임신할 만하다”고 응원했다.

이런 가운데 혜림의 남편이자 태권도 선수인 신민철의 깜짝 영상 편지가 공개됐다. 신민철은 “결혼이 열흘 남았다, 많이 긴장되면서도 설레고 7년간의 추억이 떠오른다”며 “앞으로 70년, 700년 행복하게 살자. 혜림이 공부하는 모습이나 본인 일에 노력하는 모습을 보면 여자친구, 와이프를 떠나서 굉장히 존경할 수 있는 여자라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존경하면서 화목한 부부가 됐으면 좋겠다”고 고백해 혜림을 눈물짓게 했다.

이어 신민철은 스튜디오에 몰래 온 손님으로 등장하며 주위의 부러움을 유발했다. 신민철은 “7년 사귀다가 결혼하니까 새로운 시작인 것 같다. 설레는 마음이 다시 살아나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자녀 계획을 묻는 MC의 물음에 신민철은 “혜림이 지난 3월 새로운 소속사와 계약했는데 연예계 활동을 좀 더 했으면 좋겠다”면서 “서로 아이를 빨리 갖자고 합의했는데 요즘 생각이 바뀌었다. 너무 아깝다”라고 말해 훈훈함을 더했다.

그러면서 신민철은 혜림을 위한 깜짝 프러포즈를 펼쳤다. 그는 이승기의 ‘결혼해줄래’를 열창하며 진한 감동을 안겼다.

또한 자신의 제자들과 함께 열정적인 태권도 이벤트를 선보인 신민철의 모습에 MC와 게스트들은 예비부부의 행복을 기원하며 박수쳤다.

한편 혜림은 지난 5일 신민철과 7년 열애 끝에 결혼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