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방 BJ에게 빠진 남편 사연
남편 "먹찌희와 사귄 지 3개월"
'애로부부' 방송 화면./사진제공=채널A, SKY
'애로부부' 방송 화면./사진제공=채널A, SKY


SKY(스카이) 채널(이하 ‘SKY’)과 채널A가 공동 제작하는 19금 부부 토크쇼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서 인터넷 먹방 BJ에게 빠진 남편의 이야기가 충격을 선사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애로부부’ 에로드라마에서 여주인공 혜원은 잘 나가는 쇼호스트로, 평소 성실한 의사 남편에게 만족하고 있었다. 하지만 알고 보니 남편은 인터넷 방송 BJ ‘먹찌희’에게 빠져 2억 원어치나 되는 ‘달풍선’을 쏜 것은 물론, 시어머니의 생신날에도 ‘먹찌희’와의 저녁식사 이벤트에 참석하는 만행을 저질렀다. 그리고 아내 혜원이 이벤트 현장을 급습한 뒤 먹찌희가 휴방을 알리자, 아내에게 “먹찌희와 사귄 지 사실 3개월 됐다. 우리 이혼하자”며 먹찌희를 찾아내겠다고 말해 모두를 어이없게 했다.

이에 MC 양재진은 “지금까진 나쁜 놈들이 나왔는데 오늘은 지지리도 못난 놈”이라고 말했고, 이용진은 “저건 바람이야. 남자가 사귄 지 3개월이라고 했으면”이라며 육체적 관계와 상호 합의가 없었어도 불륜과 마찬가지라고 평했다. 하지만 ‘세 번 이혼한 여자’ 이상아는 “그런데 이걸 갖고 이혼을 요구해야 해?”라며 “나도 이혼을 많이 해 봤지만 그 아픔과 고통을 잘 알기에 말리고 싶어”라고 조심스럽게 의견을 냈다.

이에 홍진경은 “언니는 아픔이 있어서 이혼을 잘 권하지 못해”라며 고개를 끄덕였고, 이상아는 “남편이 정신만 차리면 고칠 수도 있으니 한 번 더 기회를 주는 게 어떨까”라고 말했다. 그러자 최화정은 “만약 상아 딸이 저런 상황이면, 그 사위를 고쳐 보자고 할 거야?”라고 물었고, 이상아는 잠시 고민하다가 “그건 딸한테 맡겨야지, 내가 관여는 안 해”라고 답해 아내 본인의 의견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뜻을 밝혔다. 양재진은 “주인공이 ‘남편이 나의 자존심’이라는 말을 했는데, 배우자의 직업이나 경제 상황이 자존감이 돼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 힘내시라”며 신청자를 응원했다.

‘애로부부’는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