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영, 프리 선언 후 첫 토크쇼
"'비스' MC 자리 탐난다"
"2AM 창민 때문에 남편과 싸울 뻔"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방송인 박은영/ 사진=MBC 에브리원 제공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방송인 박은영/ 사진=MBC 에브리원 제공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박은영이 신혼 생활을 공개한다. 오는 11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다.

이날 ‘비디오스타’는 방송인 팽현숙, 최송현, 박은영, 이세영, 혜림이 출연하는 ‘암쏘핫. 너를 만나 역주행하고’ 특집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그중 박은영은 올해 초 프리 선언 후 처음으로 토크쇼에 출연한다. 그는 방송 활동에 대한 뜨거운 야망을 밝히며 “비디오스타 MC 중 한 사람의 자리를 노리고 있다”는 폭탄 발언을 했다. 이에 MC 김숙이 “믿을 사람 하나도 없다”며 울분을 토했다는 후문.

그러나 소속사 대표로부터 비디오스타 MC가 될 수 없는 결정적인 이유를 듣고 포기를 할 수밖에 없었다는데. 박은영이 밝힌 비디오스타 MC가 될 수 없는 가슴 아픈 사연은 무엇이었을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 박은영은 결혼식 비하인드 스토리부터 신혼 일상까지 공개할 예정이다. 지난해 9월 3살 연하의 일반인 사업가 남편과 결혼한 박은영은 “결혼식 날 2AM 창민 때문에 남편과 크게 싸울 뻔했다”며 생각지 못한 에피소드를 털어놓는다. 창민에게 결혼식 축가를 부탁하면서 위기가 시작됐다고. 신혼부부를 위기에 빠트린 창민의 축가 현장은 이날 방송에서 공개된다.

이어 박은영은 “한창 깨소금 볶는 재미로 가득한 신혼 생활을 보내는 중이지만, 최근 들어 남편에게 키스를 거부당하는 중이다”는 충격적인 사연도 밝혀 폭소를 자아낸다.

박은영의 신혼 생활 이야기는 오는 11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될 ‘비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