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먹다' 장동민, 희귀병 걸린 누나 향한 절절한 심정
장동민 "누나, 100만원 벌면 내게 90만원 썼다"
장동민 "군 복무 중 누나 병세 악화"
'밥은 먹고 다니냐' 장동민 / 사진제공=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 장동민 / 사진제공=SBS플러스


김수미의 '원픽 아들' 장동민이 국밥집에 찾아온다.

10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장동민이 국밥집을 찾아와 자신을 위해 헌신한 누나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낸다.

장동민은 예능 '나를 돌아봐'를 시작으로 '꽃님' 김수미와 인연을 맺었다. 이후 '마이 리틀 텔레비전', '수미네 반찬', '최고의 한방' 등에 함께 출연해 환상의 짝꿍 케미를 뽐내며 시청자들을 즐겁게 했다. 김수미와 오랜 시간을 보낸 장동민이 그동안 어디서도 밝히지 않았던 '김수미 대처법'(?)을 밝혀 국밥집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이날 장동민은 희귀병에 걸린 누나에 대해 어디서도 말 못 했던 심경을 털어놓았다. 그는 "누나가 엄마였다. 엄마처럼 다 챙겨주고, 학생 때는 일해서 내 뒷바라지 다 해줬다. 100만 원을 벌면 90만 원을 나에게 썼다"라며 누나에 대한 고마움을 내비치며 조심스럽게 말문을 연다.

이어 신경계통, 류머티즘 계열의 희귀병이라며 누나의 병명을 밝힌 장동민은 "내가 군대에 갔다 온 사이 갑자기 병세가 악화됐다. 처음에는 병명을 알 수가 없어서 지푸라기 잡는 심정으로 온갖 병원을 다 다녔다"라며 아픈 누나를 떠올렸다.

웃음 뒤에 숨겨진 장동민의 가슴 아픈 가족 이야기는 10일 밤 10시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