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앤오프' 엄정화, 수준급 복싱부터 반려견과의 일상 공개
엄정화, 집 안의 넓은 테라스 눈길
엄정화 "마당 갖는 게 꿈이었다"
절친 이소라로부터 브이로그 편집법 특훈
'온앤오프' 엄정화 / 사진제공=tvN
'온앤오프' 엄정화 / 사진제공=tvN


tvN '온앤오프'에서는 세대와 시대를 뛰어넘어 연예인들의 워너비로 자리 잡은 데뷔 28년 차 엄정화의 일상이 공개된다.

오는 8일 방송에는 엄정화가 등장한다. '한국의 마돈나' 엄정화의 OFF는 럭셔리한 싱글 하우스에서 반려견 '슈퍼'와 함께 보내는 소소한 일상으로 시작된다. '슈퍼'와 매일 아침 산책을 하거나 만능 공간이라 할 수 있을 정도로 넓은 테라스에서 커피를 마시며 여유롭게 하루를 보내는 모습에 이를 지켜보던 출연진들은 모두 부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엄정화는 "예전부터 마당을 갖는 게 꿈이었다"며 집 안에 넓은 테라스를 갖게 된 일화를 밝혔다.

또한 엄정화는 2015년에 개봉했던 영화 '미쓰 와이프' 촬영 당시 배운 킥복싱을 꾸준히 해왔다며 수준급 실력을 자랑했다. 워밍업 운동부터 2분간 5라운드로 진행되는 수업에 지친 엄정화는 귀여운 꼼수(?)를 부리기도 하지만,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등 다양한 매력을 발산했다.

최근 브이로그 찍는 취미에 빠진 엄정화는 하루종일 찍어둔 영상을 편집하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자칭 컴맹이라는 엄정화는 결국 도움을 요청하기 위해 동갑내기 절친 이소라를 저녁 식사에 초대했다. 지난해 8월 유튜브 채널을 개설해 촬영과 편집을 직접 하는 이소라는 엄정화에게 영상 편집 특급 과외를 해준 것. 엄정화는 "예전에는 7시간 동안 배운 적이 있다"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이어 약 30년 간의 우정을 자랑하는 두 사람은 저녁 식사를 하며 서로 공감할 수 있는 싱글라이프에 관해 솔직한 심정을 털어놓았다.

화려한 싱글 엄정화의 ON&OFF는 오는 8일 밤 10시 40분 만나볼 수 있다. 이날 방송에는 6개월 만에 17kg 감량에 성공한 조세호의 첫 셀프 프로필 촬영도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