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먹다' 이영하 "前 아내 선우은숙과 오히려 애틋해져"
이영하 "선우은숙, 아프면 보살펴 주겠다더라"
이영하 "이혼 사유? 성격 차이"
'밥은 먹고 다니냐' 이영하 / 사진제공=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 이영하 / 사진제공=SBS플러스


배우 이영하가 전 아내인 선우은숙과의 여전한 우정을 드러낸다.

3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이영하가 출연한다.

1977년 영화 '문'으로 충무로에 등장한 이영하는 장미희, 이미숙, 김혜수 등 내로라하는 여배우들과 호흡을 맞추며 1970~80년대 멜로 장인으로 자리매김했다. 이후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맹활약하던 그는 1981년 10살 연하의 배우 선우은숙과 백년가약을 맺었다. 그러나 두 사람은 2007년, 결혼 26년 만에 이혼을 발표해 주변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이영하는 전 아내 선우은숙과 여전히 돈독한 사이임을 밝혔다. 이영하는 "성격 차이로 헤어졌다"고 이혼 사유에 대해 조심스럽게 밝힌다. 이어 "원인 제공은 나 같다. (주변에) 사람이 많다 보니 매일 밖에서 놀았다. 게다가 촬영까지 하니 얼마나 바빴겠나. 그러고도 시간이 나면 친구들을 만나러 갔다"며 결혼생활을 돌아봤다.

이혼 후 선우은숙과의 관계에 대해 이영하는 "이혼은 했지만, 설날에는 같이 떡국도 먹는 사이", "오히려 선우은숙과 떨어져 지내면서 서로를 애틋하게 챙긴다"고 말하는 등 여전히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심지어 "선우은숙이 '만약 어디 아프면 걱정하지 마라. 내가 보살펴주겠다'고 했다"라며 의리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화려한 싱글라이프를 즐기는 이영하의 가족에 대한 마음속 깊은 고백은 3일 밤 10시 방송되는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