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정동원의 새 단장 하동집 나들이
남승민X임도형, 정동원네 집들이
정동원·남승민·임도형, '깡' 댄스 퍼레이드
'아내의 맛' 정동원의 집이 공개된다. / 사진제공=TV조선
'아내의 맛' 정동원의 집이 공개된다. / 사진제공=TV조선


'아내의 맛'이 트롯둥이 정동원의 새 단장한 하동집을 최초로 공개한다.

오는 4일 방송될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 109회에서는 코로나 때문에 네 번째 연기된 '미스터트롯' 콘서트로 인해 주말 동안 하동집에 있던 정동원을 찾아간 남승민과 임도형, '트롯둥이 삼총사'의 이야기가 담긴다. 이날 방송에서는 새 단장을 마친 정동원의 하동집이 소개되면서, 눈, 귀, 맛 호강까지 삼박자가 갖춰진 환상의 집들이가 펼쳐진다.

몇 개월간 열심히 준비했던 '미스터트롯' 콘서트가 또다시 연기되자 속상했던 정동원은 하동으로 내려가 주말을 보냈다. 정동원과 영혼의 단짝들인 남승민과 임도형은 실망감과 아쉬움이 큰 정동원을 위로하고 기운을 불어 넣어주기 위해 하동을 깜짝 방문했다.

새롭게 단장한 정동원의 하동 하우스를 여기저기 낱낱이 살펴보며 집구경을 마친 남승민과 임도형은 정동원과 '고래사냥'이라는 주제로 진지한 수다 삼매경에 빠졌다. '고래사냥'을 해야 하는지 말아야 하는지에 대한 치열하고도 은밀한 방구석 1열 토론을 벌인 것.

열띤 토론 후 정동원은 남승민과 임도형을 위해 기꺼이 '동원 셰프'로 변신, 단 하나뿐인 특제 볶음면을 만들었다. 정동원표 특제 볶음면은 윤기가 자르르 넘치는 극강 비주얼과 먹방 신동 임도형의 두 눈을 번쩍 뜨게 할 만큼 꿀맛을 자아내며 요리마저 잘하는 팔방미남 면모를 유감없이 드러냈다.

정동원은 남승민과 임도형을 위해 특별히 자신의 '비밀 아지트'를 공개했다. 정동원의 비밀 아지트는 팬들의 애정이 가득한 선물과 정동원이 선택한 아이템으로 꾸며져 있었고, 정동원만의 개성을 고스란히 드러났다. 게다가 정동원의 새 하동 하우스에는 음악에 대한 정동원의 열정을 뒷받침할 수 있는 음악실이 마련돼 남승민과 임도형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았다.

이어 정동원과 남승민, 임도형은 즉흥적으로 깜짝 합주 공연을 펼치며 방구석을 콘서트장으로 만들어버렸다. 장난치고 놀며 발랄함을 자아내던 트롯둥이 삼총사는 음악 앞에서는 프로다운 면모로, 트롯 신동들답게 뛰어난 역량을 발휘했다. 흥이 끓어오른 세 사람은 한창 유행 중인 비의 '깡' 댄스 퍼레이드까지 펼치며 멋짐까지 폭발시켰다.

제작진은 "트롯둥이 정동원, 남승민, 임도형 세 사람은 때 묻지 않은 순수하고 유쾌한 매력으로 '아내의 맛'에 신선한 바람을 불어넣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시청자들이 궁금해했던 정동원의 하동 새집 투어를 비롯해 '트롯둥이'들의 특급우정이 훈훈함을 안길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아내의 맛' 109회는 오는 4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