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녀들' 조선시대 감옥 '전옥서' 방문
BTS 슈가 뮤비 촬영지로 알려진 이곳
역사적 배경 파헤친다
'선녀들' 49회 예고/ 사진=MBC 제공
'선녀들' 49회 예고/ 사진=MBC 제공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이하 ‘선녀들’)이 그룹 방탄소년단(BTS) 슈가의 솔로곡 ‘대취타’ 뮤직비디오 촬영지의 정체를 밝힌다.

2일 방송되는 ‘선녀들’ 49회는 조선직업실록 특집 2탄으로, 지난주에 이어 설민석,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 신지, 알베르토의 직업 배움 여행이 계속된다.

이런 가운데 ‘선녀들’이 찾은 장소는 조선시대 원형 감옥 ‘전옥서’를 재현해놓은 곳이었다. 상상 속 감옥과는 전혀 다른 전옥서의 모습에 ‘선녀들’은 “여기가 감옥이라고요?” 물으며 신기해했다.

뿐만 아니라 이곳은 BTS 슈가의 솔로곡 ‘대취타’ 뮤직비디오 촬영지로 알려져 더욱 관심을 집중시켰다. 감옥에 있는 슈가의 모습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그 장소가 조선시대 감옥 ‘전옥서’라는 사실이 놀라움을 자아낸 것. 월드스타 BTS 덕분에 이곳은 전 세계 소녀팬들의 핫플레이스로 사랑받고 있다고 한다.

이에 어떻게서든 BTS와 닿고 싶은 ‘선녀들’의 몸부림이 시작돼 폭소를 유발했다고 한다. 유병재는 갑자기 BTS 커버댄스를 춰 충격을 선사하는가 하면, 알베르토는 “저한테도 해외 팬들에게 연락이 많이 온다”며 BTS와 함께 이탈리아 뉴스에 소개됐다는 이야기로 관심을 끌었다. 또 알베르토는 이탈리아 아미(BTS 팬)들의 연락 폭주를 받게 된 사연을 밝혀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고.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49회는 2일 오후 9시 1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