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김수미, 형님들에 "반말 안 쓰면 집 간다"
강렬한 입담으로 존재감 입증
탁재훈과 케미 '폭소 유발'
'아는 형님' 김수미, 탁재훈 /사진=JTBC 제공
'아는 형님' 김수미, 탁재훈 /사진=JTBC 제공


'아는 형님' 김수미가 '형님' 후배들에게 선전포고를 날렸다. 탁재훈과의 '케미'에도 기대가 쏠린다.

1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는 친 모자같은 '케미'로 예능 판을 흔들고 있는 김수미와 탁재훈이 전학생으로 찾아온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수미는 양 갈래로 땋은 머리와 찰떡같은 교복 핏으로 등장해 형님들의 환호를 받았다. 김수미는 녹화 내내 강렬한 입담으로 존재감을 입증했다.

특히 그는 오프닝부터 남다른 선전포고로 눈길을 끌었다. 대선배인 자신을 어려워하는 형님들에게 김수미는 "오늘 나한테 반말 안 쓰면 집에 간다"고 경고했다.

이에 형님들은 녹화 내내 최선을(?) 다해 김수미에게 반말을 사용했다. 그러나 이상민은 말하던 도중 실수로 "선생님"이라는 호칭을 사용했고, 김수미는 이상민을 향해 "정신 차리라"며 따끔한 충고를 날려 웃음을 자아냈다.

반면, 탁재훈은 형님들과 달리 김수미에게 자연스러운 반말을 사용하며 명불허전 환장(?)의 예능 호흡을 보여줬다는 후문이다.

김수미와 탁재훈, 그리고 형님들의 배꼽 빠지는 예능 호흡은 '아는 형님'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