립 뜯어먹는 그룹 '처음'
싹쓰리 도시락 스케일
"왜 선배들이 자꾸 와?"
'놀면뭐하니' 싹쓰리 /사진=MBC 제공
'놀면뭐하니' 싹쓰리 /사진=MBC 제공


'놀면 뭐하니?' 싹쓰리와 아이돌 선배 아이린&슬기-전소미의 만남이 포착됐다.

오는 8월 1일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싹쓰리 유두래곤(유재석), 린다G(이효리), 비룡(비, 정지훈)의 첫 데뷔 무대였던 '쇼! 음악중심' 초밀착 비하인드 현장이 공개된다.

'쇼! 음악중심' 생방송 무대를 앞두고 대기실에 모인 싹쓰리 멤버들은 늦은 점심시간을 가졌다. 이때 조심스럽게 대기실 문을 열고 아이돌 선배 아이린&슬기, 전소미가 등장했다. 싹쓰리 멤버들은 "왜 선배들이 자꾸 와~"라며 신인 답지 않은 친근함과 반가움을 드러냈고 자연스럽게 인터뷰(?)가 진행됐다고 해 과연 어떤 이야기들을 나눴을 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야무지게 립을 뜯고 있는 유두래곤의 모습이 눈길을 모은다. 유두래곤에게 완전히 시선을 빼앗긴 아이돌 선배 아이린&슬기, 전소미의 모습도 포착돼 웃음을 자아낸다. 선배들은 "(음방에서) 립 뜯어먹는 그룹은 처음.."이라며 스케일이 다른 점심 메뉴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립을 뜯던 유두래곤과 선배 전소미 사이 아찔한 순간이 펼쳐졌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싹쓰리는 '쇼! 음악중심' 관객석을 찾아 선배 가수들의 무대를 즐겼다. 1위 발표가 되기 전 무대 위 한자리에 모인 출연자들은 사전녹화로 진행된 싹쓰리의 데뷔 무대를 함께 지켜봤다. 멤버들의 끼와 흥에 선배들도 같이 노래를 따라 부르며 호응했는데, 특히 비룡의 현란한 360도 카메라 퍼포먼스에 모두가 감탄을 쏟아냈다. 1위 발표가 끝난 후에도 모든 출연자들은 무대를 지키며 남은 흥을 발산했다는 전언이다.

또한 방송이 끝난 뒤 싹쓰리 멤버들이 대기실에 모여 소속사가 준비한 데뷔 축하 파티를 펼친 모습도 공개된다. 멤버들은 서로에 대한 고마움을 전하며 손을 모았는데, 케이크의 촛불을 끄자마자 세상 쿨하게 다음 무대를 기약했다.

설레는 아침 출근길부터 소속사가 준비한 데뷔 축하 파티까지, 싹쓰리의 '쇼! 음악중심' 첫 데뷔 무대 비하인드 현장은 1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