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피아노 다 잘하는 영재 아들의 고민
육진수 "더 노력하겠다" 변화 약속
사진= MBC '공부가 머니' 방송 화면.
사진= MBC '공부가 머니' 방송 화면.


MBC '공부가 머니?'가 특별한 방문 솔루션으로 화요일 저녁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 28일 방송된 '공부가 머니?'에서는 배우 육진수 가족이 출연해 공부와 피아노 사이에서 진로를 고민하는 모습이 담겼다. 특히 전문가들의 조언뿐만 아니라 아들 지원이를 위한 특별 방문 솔루션도 함께 공개돼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이날 육진수는 공부와 피아노를 모두 섭렵한 다재다능한 중학교 2학년 아들 지원이의 진로 문제로 '공부가 머니?'를 찾았다. 실제로 수준급 피아노 연주를 선보인 지원이에 전문가들과 MC들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고. 그러나 화려한 피아노 실력의 이면에는 지원이의 우울함과 무기력함이 담겨있어 안타까움을 샀다.

특히 육진수는 지원이의 학습 수준에 믿기 힘들다는 반응을 보였다. 중학교 2학년임에도 고등학교 수능특강 문제집을 풀고 있었던 것. 또한 친구와 머리를 맞대고 올림피아드 문제를 푸는 모습을 본 강용철 전문가는 "쉽게 볼 수 없는 역대급 명장면 중 하나라고 생각 한다"며 극찬을 날렸다.

그런가 하면 육진수는 지원이가 피아노를 치는 것을 못마땅해 하며 경찰대에 진학할 것을 희망하는 모습을 보였다. 육진수 부자(父子)의 진로를 둔 고민에 강용철 전문가는 "예고 쪽으로도 도전할 수 있는 기회를 주는 것도 유의미할 것이라 생각 한다"며 지원이의 마음을 들여다봐 달라고 조언했다.

이지원 전문가는 "지원이는 (영재성)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 한다"고 언급, 영재성을 가진 아이의 취약 포인트를 꼽으며 보완해야 할 점을 짚어줬다. 지원이 맞춤 방문 솔루션을 진행한 이병훈 전문가는 지원이의 MBTI인 ENTP의 특징을 설명하며 그가 좋아하는 화학 분야에 대한 관심을 성장시켜줄 것을 당부했다.

손정선 전문가는 '초조하다'는 감정 카드를 뽑은 지원이의 불안을 짚으며 육진수 부부에게 "지원이는 가족을 떠나고 싶은 마음과 독립하고 싶은 마음이 강한 상태"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이어 지원이와 둘째 지우를 대할 때 달라지는 육진수의 행동을 지적해 "더 노력하겠다"는 그의 약속을 받아냈다.

'공부가 머니?'는 매주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