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스포츠 방송화면
SBS 스포츠 방송화면


SBS 스포츠 'ㅇㅈTV' 제작진이 안경현 야구 해설위원의 지역 비하 발언 의혹과 관련해 사과했다.

'ㅇㅈTV' 제작진은 28일 SBS 스포츠 공식 유튜브 채널 게시판을 통해 "지난 회 '최고의 포수를 찾아라' 편 마지막 부분 안경현 해설위원의 '나는 광주를 못 간다야'라는 멘트로 인해 일부 오해가 된 부분을 설명드리고, 오인될 수 있는 편집으로 인해 불편하셨던 구독자 분들께 사과 말씀을 드리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안경현 해설위원은 인기 구단인 KIA타이거즈의 광주 구장 경기(지방 출장)가 1순위 해설자에게 주로 배정되어 서운했던 심경을 에둘러 표현했으나, 긴 멘트가 짧게 편집되는 과정에서 다르게 해석될 수 있는 여지를 남겨 많은 분들께 불편함을 드렸다"고 설명했다.

제작진은 "광주가 다른 나라 가기만큼 어렵고, 그래서 더 가고 싶다는 심경을 간접적으로 전달하는 과정에서 나온 '가방에 항상 여권있다 광주 가려고'라는 멘트 역시 전체적인 맥락이 생략되는 실수가 있었다"며 "KIA타이거즈 중계 배정을 받지 못한 것에 대한 아쉬움을 표현한 안경현 해설위원의 속내를 잘못 해석될 수 있게 편집한 부분과, 불필요한 오해를 야기시킨 점에 대해 다시 한번 깊은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안경현 해설위원은 'ㅇㅈTV' 지난 방송에서 진갑용 KIA 코치와 통화 중 "나는 광주 못 간다. 가방에 항상 여권 있다. 광주 가려고"라고 했다. '여권'이라는 표현은 극우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에서 전라도를 외국으로 지칭하며 비하할 때 사용하는 용어다.
정우영 SBS 스포츠 아나운서./
정우영 SBS 스포츠 아나운서./
논란이 거세지자 당시 방송을 진행했던 정우영 SBS 스포츠 아나운서는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주간야구'에서 나눴던 안경현 해설위원의 여권 관련 발언은 안 위원의 광주 출장이 5년 만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광주가 외국도 아닌데 오랜만에 가게 됐다고 농담조로 하신 말씀으로 이해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여권이라는 단어가 지역 비하의 의미를 내포하고 있을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며 "어울리지 않는 웃음으로 불편함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안경현은 1992년 프로야구 OB 베어스에 입단해 2010년까지 선수로 활약했다. 이후 스포츠 야구 해설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