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진화, 母에 "중국 가버려"
홍현희♥제이쓴, 삽시도 표류기
남승민 父子, 심리상담 결과 '충격'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아내의 맛' 패밀리들이 좌충우돌 '첫 서프라이즈'의 아찔한 맛을 선사하며 평균 시청률 8.5%를 기록, 애틋-살벌-훈훈-코믹을 넘나드는 '롤러코스터 폭소탄'을 터트렸다.

지난 28일 방송된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 108회분은 닐슨 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8.5%를 기록, 화요 예능 1위 자리를 수성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홍현희-제이쓴 부부의 '삽시도 표류기', 이필모-서수연 부부의 '셀프 돌잔치', 함소원-진화 부부의 '모자 대첩', 남승민 부자의 '부정의 탄생'이 담겨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가족 리얼리티'의 참맛을 선사했다.

이필모와 서수연 부부는 아들 담호의 첫 돌을 앞두고 코로나 시국에 적절한, 특별한 추억도 될 수 있는 '셀프 돌잔치'를 하기로 결정했다. 셀프 돌잔치를 위해 담호는 필연 부부와 함께 생애 처음 백화점 쇼핑에 나섰고, 이필모는 핑크색 발레복과 빨간 구두 등 여아 물건을 자꾸 둘러봐 의문을 안겼다. 이필모는 여아 옷을 들고 서수연에게 "담호 동생 입혀야지"라며 딸바보의 꿈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담호는 순둥이답게 다양한 턱시도를 턱턱 입으며 '슈퍼 베이비'다운 두 돌 사이즈 '슈퍼 슈트핏'을 자랑하며 회장님 포스를 풍겼다. 담호의 옷을 구매한 이필모는 기분이 좋은 나머지 보는 사람마다 아들을 자랑하는 팔불출 면모를 보였다.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함소원과 진화 부부는 한국에서 사귄 친구들로 인해 한껏 들뜬 중국 마마 생일파티를 준비하며 예상치 못한 갈등을 시작했다. 중국 마마는 베이비시터 이모님들과 청계동 통장 모임까지 합쳐진 등산모임 친구들을 덜컥 생일파티에 초대했다. 마마가 친구들과 노느라 파파의 안부 전화도 받지 못했다는 사실에 속상했던 진화는 최근 친구들과 어울리며 잦은 외출을 한 마마를 걱정했다. 하지만 마마는 진화의 진심을 알지 못한 채 마구 먹고 또 먹는 가하면, 아직은 자제해야 할 술까지 마시면서 진화를 울컥하게 했다. 말려도 요지부동인 마마 때문에 진화는 굳어버렸고, 중간에 낀 함소원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결국 청계동 통장 모임 사람들을 떠나보냈다. 그때 파파의 생일 축하 연락이 오면서 잠시 분위기는 소강됐지만 이내 베이비시터와 더 친밀하게 통화하는 파파로 인해 마마가 삐지면서 다시 위기에 놓였다. 모두가 떠난 후 술을 더 마시려는 마마와 이를 말리려는 진화는 목소리를 높였고, 화가 난 진화가 욱한 나머지 "엄마 그냥 중국 가세요"라는 말을 던지며 '첫 모자 대첩'이 발발, 생일파티는 씁쓸하게 끝이 났다.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홍현희-제이쓴 부부는 다이어트와 힐링,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삽시도로 '산악자전거 라이딩 여행'을 떠났다. 다이어트 의욕도 잠시, 삽시도로 가는 배 안 매점을 발견한 홍현희는 이벤트를 핑계로 과자와 오징어 쇼핑에 나섰고, 4만원을 쏟아 부은 결과 2등 최신형 밥솥에 당첨돼 '신의 손'으로 거듭났다. 그러나 즐거움은 오래가지 않았다. 짐이 된 밥솥이 희쓴 부부의 발목을 잡았고, 오름길에서는 밥솥의 무게로 인해 희쓴 부부가 만신창이가 돼버리면서 폭소를 안겼던 것. 결국 감당 못 할 무게와 험한 길로 인해 홍현희 자전거 바퀴가 펑크 나면서 생고생에 몰린 희쓴 부부는 급기야 마지막 배까지 놓치면서 '삽시도 표류기'를 시작했다. 다행히 은인의 집에서 자게 된 희쓴 부부는 행복한 식사를 마쳤지만, 다음날 고기잡이배에 타야한다고 듣게 돼 희쓴표 '운수 좋은 날'의 서막을 알렸다.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미스터트롯'의 대표 순둥이이자 '트롯둥이'들의 맏형 남승민은 아버지와 함께 처음으로 심리검사를 받고 더욱 끈끈한 부자간 정을 쌓는 모습이 담겼다. 마산부터 서울까지 장장 5시간을 달려온 아버지는 심리검사를 받으러 가는 길 내내 남승민에게 애정 어린 잔소리를 쏟아내 삐걱대는 분위기를 만들었다. 심리상담가를 만난 남승민은 아버지 기대에 못 미치는 데 대한 속상함과 부담감을 드러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아버지는 심리상담가를 통해 남승민의 현재 심리상태를 듣게 됐고, 자식을 위해 자신이 했던 훈육 방식이 잘못됐음을 알고 충격에 빠졌다. 더욱이 아버지 심리검사 결과, 할아버지를 어려워했음이 드러났다. 아버지는 심리상담가로부터 마음을 자꾸 표현하라는 솔루션을 받아들었다. 그렇게 심리검사를 마친 남승민 부자는 밥을 먹으며 조심스럽게 서로의 마음을 털어놨고, 남승민 아버지가 용돈과 더불어 어렵게 "사랑한다. 우리 아들"이라며 파이팅을 외치면서, 한걸음 더 다가간 '부정의 탄생'으로 안방극장을 애틋하게 했다.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