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하·장동민과 불꽃대결
신인선→딘딘, 91라인
벤치클리어링 사태?
'찐한친구' 출연진 / 사진 = 빅컬쳐엔터테인먼트 제공
'찐한친구' 출연진 / 사진 = 빅컬쳐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신인선이 동갑내기 친구들과 팀을 이뤄 1천만 원을 얻기 위한 빙고 대결을 펼친다.

29일 방송되는 티캐스트 E채널 '찐한친구' 4회가 '양들의 전쟁', 부제 '빙신(빙고의 신)' 특집 후반부가 방송된다.

신인선은 앞서 3회 방송에서 하하, 김종민, 장동민, 양동근, 송재희, 최필립 등 79년생 오리지널 멤버들에 대항해 가수 딘딘, 방송인 샘오취리, 모델 정혁, 배구선수 출신 꽃미남 배우 학진, 래퍼 빅원과 91라인을 결성했다. 신인선은 자신의 SNS를 통해 91라인과 함께 한 인증샷을 공개하기도 했다.

전반부에서 79년생의 승승장구가 펼쳐진데 이어 더 치열해진 후반부 대결에 기대가 모아진다.

후반부로 갈수록 79년생들은 체력의 한계에 부딪힌다. 최필립은 눈과 다리가 모두 풀리고, 하하는 구토 직전의 헛구역질을 연발했다는 전언이다.

급기야 양 팀 멤버들이 서로 멱살을 잡은 채 몸싸움을 벌이는 등 벤치클리어링 사태로 잠시 경기가 중단되는 난장판이 벌어졌다고 전해지며 과연 상금의 주인은 누가 될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79년생 양띠와 91년생 양띠의 불꽃 튀는 대결은 29일 오후 8시 30분 E채널 '찐한친구'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