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효X심진화, 7분 만에 ‘덮죽’ 먹방 클리어
'덮죽' 사장님 아버지 손편지 뭉클
'골목식당' 스틸컷./사진제공=SBS
'골목식당' 스틸컷./사진제공=SBS


‘빌런’은 없었지만 ‘열정’이 빛났던 포항 꿈틀로 사장님들의 마지막 이야기가 공개된다.

오늘(29일) 방송되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24번째 골목 ‘포항 꿈틀로 골목’ 네 번째 편으로 꾸며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는 ‘덮죽’ 시식을 위해 개그계 대표 잉꼬부부인 김원효X심진화 부부가 ‘백종원의 골목식당’을 찾았다. 포항 홍보대사인 김원효는 “심진화와 포항에서 자주 데이트를 했다”며 포항과의 특별한 인연을 자랑했다. 이어 처음 보는 ‘덮죽’이 나오자 김원효, 심진화는 비주얼에 감탄하는 것도 잠시 “바다 향이 그대로 느껴진다”며 폭풍 먹방을 시작해 7분 만에 접시를 깨끗이 비워냈다.

‘해초칼국숫집’에는 트로트 가수 박현빈과 윤수현이 방문했다. 박현빈은 원산지 표기부터 인테리어, 주방 위생 등을 살피는 전문가다운 모습으로 백종원을 놀라게 했다. 아귀와 홍합을 넣은 신메뉴 ‘힘포칼국수’와 ‘가자미비빔국수’를 시식한 박현빈은 “처음 먹어보는 맛”이라며 시식평을 트로트로 표현하는 등 ‘행사의 신’다운 모습을 보였다.

‘해초칼국숫집’과 ‘덮죽집’의 변화는 촬영 이후에도 계속됐다. ‘포항 꿈틀로’ 편이 끝난 후, 새로운 골목 촬영에 나선 3MC는 포항 사장님들이 꾸준히 작성해 보낸 장사 일지를 보고 흐뭇함을 감추지 못했다.

먼저 눈대중 조리법으로 지적받았던 ‘해초칼국숫집’은 사장님의 장사일지에 매일 레시피를 계량하며 연구한 기록이 가득했고, 백종원은 “좋다, 좋은 습관”이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덮죽집’은 사장님의 아버지가 ‘덮죽’을 첫 시식한 후, “그간 고생 많았다”며 마음을 담은 손편지를 써주셨는데 편지를 읽던 3MC 또한 크게 감동해 한동안 말을 잊지 못했다.

마지막 날까지 순탄치 않던 ‘포항 꿈틀로 골목’ 최종 점검은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