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영 "광주가 외국도 아닌데"
"오랜만에 간다고 농담한 줄"
"어울리지 않는 웃음, 진심으로 사과"
정우영 스포츠 아나운서/ 사진= 정우영 인스타그램
정우영 스포츠 아나운서/ 사진= 정우영 인스타그램


정우영 SBS 스포츠 아나운서가 안경현 해설위원의 '광주 여권' 발언에 대해 "지역 비하 의미를 내포하고 있는지 몰랐다"고 해명했다.

정 아나운서는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주간야구’에서 나눴던 안경현 해설위원의 여권 관련 발언은 안 위원의 광주 출장이 5년 만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광주가 외국도 아닌데 오랜만에 가게 됐다고 농담조로 하신 말씀으로 이해했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여권이라는 단어가 지역 비하의 의미를 내포하고 있을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어울리지 않는 웃음으로 불편함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안경현 해설위원은 최근 SBS 스포츠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ㅇㅈTV‘에서 기아 타이거즈 코치 진갑용과 통화를 하고 “나는 광주 못 간다”며 “가방에 항상 여권 있다. 광주 가려고”라고 말했다가 논란이 일었다.

‘광주 갈 때 여권 들고 간다’는 표현은 광주가 대한민국이 아닌 다른 국가라는 의미로, 특정 극우 사이트 등에서 광주 지역을 비하할 때 쓰이는 말이다.

정우영 아나운서는 안 위원이 과거 SBS 스포츠 ‘주간야구’에서 비슷한 발언을 했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해당 방송에서 정우영은 “5년 만의 광주 출장에 가슴이 부풀어 계신 안경현 해설위원”이라고 안 위원을 소개했다. 이에 대해 안경현 위원은 “여권을 가져가야 하나 모르겠다. 너무 오랜만”이라고 말했고, 이를 들은 정우영은 크게 웃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 사이에선 정우영 아나운서를 향한 비난의 목소리가 커졌다.

2014년 SBS 스포츠 아나운서로 입사한 정우영은 SBS 및 SBS 스포츠 야구 중계는 물론, '주간야구' 등 각종 야구 방송을 진행하는 유명 아나운서다. 올해 초 SBS 농구
능 '핸섬 타이거즈'에서도 경기 중계를 맡았다.

다음은 정우영 아나운서 게시물 전문.

주간야구에서 나눴던 안 위원의 여권 관련 발언은 지난번 안경현 해설위원의 광주 출장이 5년 만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제가 꺼낸 이야기에 안 위원이 광주가 외국도 아닌데 오랜만에 가게 됐다고 농담조로 하신 말씀으로 이해했습니다. 여권이라는 단어가 지역 비하의 의미를 내포하고 있을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어울리지 않는 웃음으로 불편함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