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호 돌잔치 위해 세 가족 첫 외출
이필모, 아들 자랑에 팔불출 등극
제잔진 "초보 부모의 좌충우돌 이야기"
'아내의 맛' 예고/ 사진=TV조선 제공
'아내의 맛' 예고/ 사진=TV조선 제공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 이필모·서수연 부부가 아들 이담호의 첫 돌을 맞아 ‘셀프 돌잔치’를 준비한다.

28일 방송될 ‘아내의 맛’ 108회에서는 이필모·서수연 부부가 아들 담호의 첫 생일을 특별하게 추억하기 위해 ‘셀프 돌잔치’를 준비하는 과정을 공개한다.

지난 방송에서 첫 등장하며 이슈의 중심으로 우뚝 선 ‘연애의 맛’ 1호 커플이자 1호 부부인 이필모, 서수연은 최근 녹화에서 아들 이담호의 돌잔치 준비에 돌입했다. 부부는 담호의 꼬까옷을 구매하기 위해 아이와 함께 첫 백화점 나들이에 나서며, 가족의 첫 완전체 외출을 감행했다. 첫 외출에 텐션이 한껏 올라간 이필모는 ‘팔불출 모드’를 작동시킨 채 담호 자랑을 한바탕 쏟아내면서 백화점 순회공연을 돌아 웃음을 안겼다.

특히 담호는 백화점에서도 전혀 울지 않는, ‘역대급 순둥이’ 면모를 뽐내 백화점 직원들의 인정을 받았다. 육아 중에서 고난도 레벨인 ‘슈트 입히기’에도 담호가 미동조차 없이 의젓함을 폭발시켰던 것. 하지만 동복과 하복을 가리지 않고 ‘최연소 회장님 포스’를 발산하던 담호는 남다른 발육으로 인해 두 돌과 맞먹는 사이즈로 옷을 고르는 것부터 난항을 겪는 등 ‘자이언트 베이비’다운 ‘슈트핏’을 선보였다.

그런가 하면 이필모는 한참동안 담호의 꼬까옷 쇼핑에 매진하던 중 갑작스레 핑크색 발레복과 새빨간 구두에 관심을 가져 의문을 안겼다. 게다가 담호의 옷을 고르다 말고 뜬금없이 여자 아이 구두를 구매하는 이필모의 행동이 포착되면서, 혹시 담호에게 여동생이 생기는 것은 아닐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제작진은 “이필모·서수연 부부가 ‘아내의 맛’을 통해 현실에서 부딪힐 수 있는 초보 부모들의 좌충우돌 상황들을 고스란히 공개하며 뜨거운 공감을 자아내고 있다”며 “결혼 2년 차인 필연 부부가 담호와 함께 필연담 가족으로 성장해나가는 이야기에 관심과 사랑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108회는 28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