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환X이영표, 섬 생활
감독 잘 만나 풀렸다?
"안정환, 생김새에 놀라"
'안싸우면 다행이야' 2회 / 사진 = MBC 영상 캡처
'안싸우면 다행이야' 2회 / 사진 = MBC 영상 캡처


'안싸우면 다행이야' 안정환과 이영표가 2002년 월드컵을 회상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2회에는 안정환, 이영표가 무인도에서 자연인과의 생존기가 그려졌다.

안정환과 이영표는 티격태격하며 불을 피웠고, 안정환은 이영표에게 "너 감독 잘 만나서 잘 풀린 거지, 안 그랬으면 잘 되지도 않았어. 2002년에 뛰지도 못했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이영표는 "감독님들이 왜 나를 좋아했겠냐"라고 자신있게 말했고, 안정환은 "그걸 네 입으로 얘기하는 거야?"라며 "근데 감독님들이 너는 다 좋아했던 것 같아"라고 수긍했다.

이를 지켜보던 김병지는 "히딩크 감독은 확실히 영표를 좋아했다"라고 말했다.

안정환은 "한국 감독은 날 좋아하는 감독이 없었어. 다 날 싫어했어"라고 전했다.

이영표는 "형을 보면서 두 가지에 놀랐다. 첫 번째는 생김새였고 또 하나는 대학 축구부 시절에 프리킥을 하는데 형이 진짜 싸가지없게 공 찬다고 생각했다. 일반 선수들이 하지 않는 플레이를 하니까"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병지는 "저건 설명이 좀 필요한데, 남들이 하지 않는 창의적인 플레이를 한다는 거다. 정말 칭찬이다"라고 설명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