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도서 낚시 도전
"1인당 10마리씩"
물 반 고기 반 "봤니?"
'안싸우면 다행이야' 2회 / 사진 = MBC 영상 캡처
'안싸우면 다행이야' 2회 / 사진 = MBC 영상 캡처


'안싸우면 다행이야' 안정환과 이영표가 낚시에 성공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2회에는 안정환, 이영표가 무인도에서 자연인과의 생존기가 그려졌다.

앞서 두 사람은 성게, 홍합을 잡아 눈길을 끌었다. 이어 자연인은 "1인당 10마리씩 잡게 해주겠다"라며 낚시를 하러 갔다.

안정환은 낚시를 안 해봤다는 말과 달리, 낚싯대를 물에 넣자마자 고기를 낚았다. 안정환은 "영표야, 봤냐? 넣자마자!"라며 크게 기뻐했고 노래미를 낚았다.

이영표 또한 낚싯대를 넣고 멀지 않아 노래미를 낚았다.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붐은 "거의 실내 낚시터같다. 넣으면 잡힌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