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파더 확장판' 2회
백종원X양세형, 장보기
"이럴 때 제일 오글거려"
'백파더 확장판' / 사진 = MBC 제공
'백파더 확장판' / 사진 = MBC 제공


'백파더' 백종원과 양세형이 '요린이'들과 라면 요리에 앞서 마트로 향한다.

27일 밤 방송되는 MBC 쌍방향 소통 요리쇼 '백파더 확장판'은 매주 토요일 오후 5시 딱 한 번 생방송되는 '백파더 : 요리를 멈추지 마!'의 비하인드 영상을 짜임새 있는 구성으로 재편집해 재미를 주고 있다.

'백파더 확장판' 2회에서는 라면 편 위주로 구성된 가운데, 백종원과 양세형의 환상적인 티키타카를 볼 수 있는 장보기 비하인드 영상이 준비돼 있어 궁금증을 높인다. 이들은 '1분 라볶이', '절대 망하지 않는 라면' 등을 준비하기 위해 마트를 찾은 뒤 재료를 구입하면서 입담을 선보인다.

마트에서 자신이 모델인 브랜드를 본 백종원은 사진까지 함께 붙어 있는 것을 보고 머쓱한 듯 고개를 돌렸다. 하지만 시선을 돌린 곳에도 자신이 모델인 다른 브랜드가 사진을 내걸고 있어 민망해한다. 백종원은 "잘 팔려유?"라며 직원에게 물어보면서도 "이럴 때가 제일 오글거려"라고 말하는 등 인간미 넘치는 ‘백파더’의 면모를 보여준다.

라면과 관련된 재료들을 꾸준히 구입하고 있던 백종원과 양세형. 갑자기 이들은 고기가 있는 코너에 눈길을 돌리며 예의 주시한다. 양세형은 겨울 연말 모임 대비 고기를 알려주면 '요린이'들에게 유용할 것이라며 샘솟는 아이디어를 제안한다. 백종원도 양세형 의견에 동의하며 "구워먹기만 해도 되지"라고 말하는 등 언젠가 재료로 고기를 다룰 것이라는 뉘앙스를 풍겨 다가올 '백파더'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매회 새로운 재료와 레시피로 '요린이'들은 물론, 시청자들에게도 요리의 재미를 알려주고 있는 '백파더'. 백종원과 양세형은 '백파더 확장판' 2회에서 또 다른 예능을 보는 듯한 모습으로 참신한 웃음을 시청자들에게 안겨줄 것이다.

한편, '백파더'는 전 국민, 전 연령이 함께 할 수 있는 요린이(요리 초보들을 일컫는 말) 갱생 프로젝트로 90분 동안 딱 한 번 라이브 방송으로 진행되는 쌍방향 소통 요리쇼다. 확장판은 매주 월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