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로부부', 오늘(27일) 첫방
홍진경 "남편과 권태기, 건조한 사막 같아"
방송인 홍진경./사진제공=채널A, SKY
방송인 홍진경./사진제공=채널A, SKY


방송인 홍진경은 현재 결혼생활에 대해 언급했다.

27일 오후 스카이TV·채널A 새 예능 ‘애로부부’ 온라인 제작발표회 생준계됐다. ‘애로부부’는 뜨거운 '에로'는 사라지고 원수 같은 '애로'만 남은 부부들을 위한 19금 앞담화 토크쇼 프로그램. ‘싱글녀’ 최화정부터 ‘이혼녀’ 이상아, ‘유부녀’ 홍진경, ‘유뷰남’ 이용진, ‘정신과 의사’ 양재진 등 각기 다른 다섯 남녀가 다양한 시각으로 ‘부부의 세계’에 접근한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세 번의 결혼과 이혼을 겪은 이상아는 누구보다 ‘애로부부’의 주제에 대해 솔직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이상아는 “리얼 토크 예능은 처음”이라며 “결혼과 이혼 유경험자로서 누구보다 적극적으로 공감할 수 있는 프로그램일 거 같아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사연에 이입하다보면 나도 모르게 내 이야기를 하더라. 내 지인이라고 말하기는 했지만”이라고 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에 홍진경은 “이상아 언니와는 오랜만에 같이 방송하는데 양파 같은 매력이 있다”며 “누가 봐도 ‘왜 살아? 어떻게 살지?’ 하는 사연을 보고도 ‘저 정도로 뭘 헤어져’ 라고 말하더라. 그런 모습을 보고 이상아 언니는 어떤 사연이 있었기에 이혼했나 싶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홍진경 “결혼 18년차다. 부부의 세계에 대해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고 자부한다”고 강조했다.

양재진은 이상적 부부에 대해 "인생의 2/3는 공유하고, 1/3은 각자의 삶에 터치를 하지 않는 것"이라며 "현실적으로는 힘들다고는 하지만 최소한 내비게이션은 있어야 비슷한 곳이라도 가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이에 홍진경은 "나는 남편과 함께 하는 시간이 1/6이다. 5/6는 못보고 산다. 권태기를 넘어 건조한 사막같은 상황"이라며 "남편은 내가 '애로부부' 프로그램 하는 줄도 모른다. 방송 끝나고 나면 문자로 방송 봐달라고 오랜만에 대화하려 한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애로부부'는 오늘(27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