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동물센터 방문
쓰레기더미→희망
아기견, 아픈 사연은?
'개는 훌륭하다' / 사진 = KBS 제공
'개는 훌륭하다' / 사진 = KBS 제공


'개는 훌륭하다'가 유기동물센터에서 만난 기적의 사연을 전한다.

27일 밤 방송되는 KBS 2TV '개는 훌륭하다'(이하 '개훌륭')에서는 강남, 제시와 함께 파양률 0%에 달하는 유기동물센터를 방문한다. 국내 최초 지자체에서 운영하는 이곳은 유기견 구조는 물론 보호부터 케어 후 분양까지 책임지며 활약하고 있다.

강남과 제시는 센터 직원들을 통해 충격적인 사연을 듣는다. 백골상태 개 사체가 발견된 쓰레기더미 집에서 보더콜리를 구조한 것. 삶의 문턱에서 기적적으로 구조된 보더콜리는 오랜 시간 방치되어있던 듯 서있기는 것조차 쉽지 않았던 상태였다고 해 모두를 안타깝게 만든다.

이후 보더콜리는 좋은 보호자를 만나 건강해진 모습으로 현장에 나타나 깜짝 놀라게 한다. 보호자는 입양당시 문제 행동이 심각했던 반려견을 위해 반려견 행동 전문가로 직업이 바뀌게 됐다. 서로에게 새로운 삶을 선물한 보호자와 반려견의 스토리는 따뜻한 감동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입양을 기다리고 있다는 아기견 두 마리는 녹화 현장을 귀여움으로 장악한다. 특히 강남과 제시의 마음을 완전히 사로잡은 작고 귀여운 아기견들에게 대체 어떤 가슴 아픈 사연이 있는 것인지 내일 방송을 궁금하게 한다.

유기동물센터에서 만난 구조견들의 특별한 사연은 27일 밤 10시 40분에 방송되는 KBS 2TV '개는 훌륭하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