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이승기 차은우 / 사진제공=SBS
'집사부일체' 이승기 차은우 / 사진제공=SBS


가수 이승기와 차은우가 각자 다른 연애스타일를 밝혔다.

26일 방송되는 SBS '집사부일체'에는 사부와 이승기, 신성록, 양세형, 차은우, 김동현의 연애담 릴레이가 펼쳐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개그계 절친으로 유명한 개그우먼 사부 2인의 연애 스타일과 연애 꿀팁이 공개된다. ‘자칭 연애 고수’라 불리는 한 사부는 "나는 이승기, 박보검이랑도 사귈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폭탄 발언해 멤버들의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사부는 "(좋아한다고) 얘기를 해야한다. 고백하는 순간 확률이 50%가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멤버들은 "거절당하면 상처받지 않냐"고 물었지만 이에 사부는 "나는 나를 사랑하니까 거절당해도 아무렇지도 않다"고 답해 감탄을 자아냈다. 그러나 "술 먹고 많이 울던데요?"라는 다른 사부의 폭로에 반박하지 못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또한, 양세형, 양세찬 형제와 스캔들(?)이 있었던 연애 고수 사부는 ‘양세형제의 난’ 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고백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날 방송에는 그동안 공개하지 않았던 그날의 비하인드스토리가 대거 공개될 예정이다.

사부들의 솔직하고 가감 없는 연애담 공개에 이승기, 차은우 등 멤버들도 자신의 연애 스타일에 대한 이야기를 대방출했다. 이승기는 "한 번도 고백받아본 적 없다"며 돌직구 스타일임을 짐작케 했고, 차은우는 "고백을 잘하지 못하는 짝사랑 스타일"이라고 밝혀 모두 의아함을 자아냈다. 하지만 차은우는 고백했던 것보다 고백받았던 적이 더 많냐는 질문에 부정하지 못해 모두의 유발했다고 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