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찬' 전설들, 양준혁 결혼식 총출동
사회부터 축가까지 지원사격
역대급 결혼식 라인업 예고
'뭉쳐야 찬다' 예고/ 사진=JTBC 제공
'뭉쳐야 찬다' 예고/ 사진=JTBC 제공


JTBC ‘뭉쳐야 찬다’ 멤버들이 양준혁의 결혼식을 빛내기 위해 발벗고 나섰다.

오는 26일 방송될 ‘뭉쳐야 찬다’에서 양준혁은 결혼식을 앞두고 전설들과 즐거운 수다를 나눈다. 50년을 기다려온 사랑의 결실을 멋지게 빛내주고자 전설들은 결혼식의 사회와 축가를 맡을 예정이다. 최고의 MC 김성주는 사회를 맡고 힙합 그룹 형돈니와 대준이로 활약한 정형돈과 웃음을 자아내는 가창력의 소유자 여홍철이 축가를 부른다고. 역대급 결혼식 라인업이 구축된 전말에 관심이 모아진다.

최근 녹화에서는 감독 안정환이 지역구 대회 출전을 앞두고 파격적인 우승 공약을 건다. 전설들의 기(氣)를 살려주기 위한 안 감독의 화끈한 선물이 쏟아지는 것. 그 중 ‘어쩌다FC'가 우승할 시 사비를 털겠다고 선포해 전설들의 사기를 하늘로 치솟게 한다.

구 대회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녹화 당일, 아직 정체가 알려지지 않은 비밀스러운 구단주로부터 특급 선물이 배송된다. 바로 대회용 새 유니폼. 마네킹에 정성스레 입혀 전달된 대회용 유니폼은 강렬한 컬러감이 돋보이는 선수용과 김동현의 취향을 저격한 골키퍼용 그리고 감독 안정환의 의상 등 총 3종 세트로 배송됐다.

구단주의 지원을 받은 후 김성주는 “4강 진출 이상의 성적이 나오면 포상이 있느냐”는 질문을 던져 전설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기대에 찬 전설들의 시선에 안정환은 한치의 망설임 없이 “우승을 하게 되면 제 사비로 포상 휴가를 가겠다”는 통 큰 공약을 내걸었다. 박수와 환호가 터지는 현장 속 그는 “5성급 호텔로 쏘겠다”며 쐐기를 박아 현장을 들썩이게 만들었다.

이어 안정환은 특별한 응원 팀도 섭외하는 남다른 정성을 보인다. 하지만 전설들이 지난 셀럽파이브의 추억을 떠올리며 미지근한 반응을 보이자 그는 “지구상에서 가장 핫하고 행복한 사람”이라는 힌트를 더해 호기심을 유발한다고. 이어 응원 팀이 등장하자 전설들은 자동 기립했다고 해 안정환이 야심차게 준비한 특별 이벤트가 무엇일지 궁금해진다.

‘뭉쳐야 찬다’는 오는 26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