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뽕숭아학당' 2주 연속 시청률 하락
동시간대 '트롯신이 떴다'는 상승
사진= TV조선 '뽕숭아학당' 방송 화면.
사진= TV조선 '뽕숭아학당' 방송 화면.


TV조선 ‘뽕숭아학당’이 조성모 출연에도 시청률이 2주 연속 하락 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뽕숭아학당’에서 트롯맨 F4는 불멸의 발라드 레전드 조성모와 ‘올나잇 뽕 파티’를 오픈했고, 손맛 달인 김수미와 ‘첫 가정 과목 클래스’에 돌입하며 흥뽕은 물론 먹방까지 섭렵했다.

그러나 1부 시청률(TNMS, 유료가구)은 9.9%를 기록하며 2주 전 10.8%, 한 주전 10.7% 보다 낮았고 2부 시청률도 10.5%를 기록하면서 2주전 12.3%, 한 주전 11.4% 보다 낮았다.

지난 5월 13일 첫 방송 이후 ‘뽕숭아학당’ 시청률이 2주 연속 하락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방송 말미에는 김수미도 출연했지만 연속 하락을 막지는 못했다.

‘뽕숭아학당’과 방송시간대가 겹치는 ‘트롯신이 떴다’는 시청률(TNMS, 전국가구)이 상승하며 1부 5.2%, 2부 6.7%를 기록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