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신사임당(주언규)
"경제TV PD 출신, 퇴사 이유는 수입 좋지 않아"
"최선 다했지만 인정 못 받아"
"현재 월 1억8000만 원 이상 벌 때도 있어"
유튜브 신사임당(주언규) 출연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록'
유튜브 신사임당(주언규) 출연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록'


재테크 유튜버 신사임당(본명 주언규)가 월 수입을 공개해 놀라움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22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돈'을 주제로 주언규를 만났다.

주언규는 한 경제TV PD 출신이다. 그는 당시 월급 180만 원을 받았지만 유튜브를 시작한 5년 만에 월수입이 100매 늘었다고 밝혔다.

방송국을 그만둔 이유에 대해 "근로시간 대비 수입이 좋지 않았다. 월요일에 출근해 수요일에 퇴근하고 평균 12시간 일했다. 꿈을 갖고 입사했는데 막상 해보니 꿈이 없더라"라고 털어놨다.

이어 "경제 방송에선 자산 1000억, 2000억 얘기를 하던데, 제 주머니엔 5000원 뿐이었다"라며 "열심히 안한 것도 아닌데 인정받지 못했다. 여기서 버틸 수 있는 사람은 아닌 것 같았다. 회사의 중심에 있지 않아 성과를 내기 어려운 사람이었다"고 했다.

지금과 같은 성공 전 생활고도 있었다. 퇴사 후 차린 렌탈 스튜디오에서 월 400만 원씩 마이너스가 생긴 것.

그는 "아내가 임신 중이었다. 인건비를 아껴야 해서 아내가 출근을 했다. 너무 힘들어 매일 울었다. 홍보 방법을 바꾼 뒤 흑자가 났다"고 고백했다.

"월 수입이 1억 8000만 원인가?"라고 묻자 주언규는 "넘을 때도 있다"고 밝혔다. 그는 재테크 유튜브 외에도 부동산 투자, 쇼핑몰 운영을 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주언규는 유튜버에서 가장 성공한 재테크 유튜버 중 하나다. SBS미디어넷 사업팀을 거쳐 한국경제TV 증권팀 PD로 활동한 경험을 녹여 유튜브에서 전성기를 맞았다.

그의 유튜버 채널 구독자는 86만 명으로 구독자들이 많은 만큼 광고 수익도 쏠쏠하다. 하루에 2~3개씩 꾸준히 광고 제의를 받고 있고 가장 비싸게 받은 광고는 한 건에 2000만 원이었다고 직접 밝히기도 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