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전소미 "초등학교 때 왕따 당해"
"고등학생 때 만난 주동자, 사진 찍자고 해 사이다"
전소미 왕따 /사진=MBC '라디오스타'
전소미 왕따 /사진=MBC '라디오스타'


가수 전소미가 학창시절 왕따 피해자였다고 고백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전소미는 "파워 왕따를 당한 적 있다"고 털어놨다.

전소미는 "다른 학교를 다니다 태권도 때문에 3학년 때 한국 학교로 전학을 갔다. 전학 후 6학년 1학기 때까지 왕따를 당했다. 전학 간 다음날 회장선거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애들이 '너 뽑아준다'고 해서 나갔는데 제가 가장 많은 득표를 받고 회장이 됐다. 샘이 났는지 다음날부터 왕따가 됐다. 선생님이랑 제일 친했다"라고 토로했다.

전소미가 고등학생이 된 후 왕따 주동자를 만났다고 밝혔다. 그는 "고등학생 때 신촌 버스킹 거리에 있는데 많이 봤던 애가 있더라. 가까이서 보니 저를 초등학교때 왕따 시켰던 여자애더라. 제가 먼저 '안녕'하고 인사하니 사진 찍자고 하더라. 속에서는 '사이다'였다. 꾹꾹 뭉쳐져 있던게 풀린 느낌"이라고 말했다.

이연복은 "그때 왕따 당했길 망정이지 왕따 시켰으면 지금 시끄러워 졌을거다"라고 연예계 왕따 사건을 일침하는 말을 했다.
'라스' 전소미 왕따 고백에 이연복 "주동자였으면 지금 시끄러웠을 것"
한편 전소미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신곡 'What You Waiting For'를 발매했다.

전소미의 파워풀한 보컬과 중독성 있는 후렴구는 남녀노소 할 것 없이 듣는 이들의 감성을 자극하는 곡이다.

히트곡 메이커이자 더블랙레이블 대표 프로듀서인 테디와 전소미는 데뷔곡 'BIRTHDAY'에 이어 또 한 번 호흡을 맞춰 완성도 높은 음악을 탄생시켰다.

전소미는 테디와 공동 작곡에 이어 작사까지 참여하며 자신만의 아이덴티티를 담은 음악을 선보일 것으로 예고돼 많은 리스너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