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시 "LA-한국 연애했다"
박나래, 장거리 연애사연
남친 어머니 '반대'
'밥블레스유2' 박나래 / 사진 = 올리브 영상 캡처
'밥블레스유2' 박나래 / 사진 = 올리브 영상 캡처


'밥블레스유2' 박나래가 파란만장한 장거리 연애담을 전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올리브 '밥블레스유2'에는 가수 제시가 출연했다.

이날 장거리 연애 사연에 제시는 "나는 2년 반 정도 장거리 연애를 했었다. LA와 한국의 연애였다. 오랜만에 보니까 설레기도 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박나래는 "나는 1년 정도 만났다. 뉴욕이었다. 재미교포"라고 말했고, 제시는 "이 언니를 만나기 전에 얘기를 들었다. 남자들이 다 좋아한다고 하더라. '박나래, 장난아니야'라고 하더라"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박나래는 "그 친구는 맨해튼에서 공부를 했다. 정말 행복했다. 발렌타인을 같이 보내고 싶어서, 화상 채팅을 열고 똑같은 와인을 마셨다. 뉴욕은 밤 12시, 나는 오전 10시였다. 그런데 그 사이에 별 일이 다있었다"라며 "나는 27세였고 그 남자친구는 20세였다. 뉴욕에 놀러 갔는데 거기 어머니가, 내가 아들 발목잡으러 간 줄 알더라. 어머니를 만났는데 손가락에 반지 10개를 끼셨다"라고 흥미진진한 사연을 전했다.

또 박나래는 "남자친구가 화장실 간 사이에 어머니가 '한국 돌아가면 우리 아들이랑 헤어져달라'고 하더라. 드라마 같았으면 '네 알겠습니다'라고 할텐데, 내가 어머니한테 '왜 헤어져야 해요?'라고 했다. 그리고 '내가 만나다가 별로면 헤어지겠다'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