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민호, 7살 팬들도 반한 마성의 남자
공터에서 만난 트로트 꿈나무 소녀팬
예상 밖 팩트폭행에 당황+진땀
'편스토랑' 예고/ 사진=KBS2 제공
'편스토랑' 예고/ 사진=KBS2 제공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의 44세 싱글남 장민호가 공터에서 홀로 먹방을 도전한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편스토랑’에서는 ‘우리 김’을 주제로 한 12번째 메뉴 대결 결과가 공개된다. ‘편스토랑’ 최다 우승자 이경규부터 집밥 퀸 오윤아, 제주댁 한지혜에 이어 첫 도전한 장민호까지. 맛은 물론 건강에도 좋은 ‘우리 김’을 주제로 4인 편셰프들이 어떤 최종메뉴를 선보이고, 누가 우승을 차지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그중에서도 새로 합류한 편셰프 장민호의 도전에 궁금증이 쏠린다. 장민호는 이번 ‘편스토랑’을 통해 달걀 프라이도 할 줄 모르는 ‘요알못’ 이미지를 벗어던지고, 혼자서도 뚝딱 혼밥상을 차려 먹을 줄 아는 ‘요리 꿈나무’로 거듭났다. 여기에 반전과 웃음 가득한 일상, 우리는 몰랐던 그의 과거가 모조리 공개되며 많은 시청자와 팬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번 방송에서도 이같은 장민호의 웃음 가득한 일상은 이어진다. 44세 싱글남 장민호가 재래시장을 방문해 두 손 가득 산 맛있는 음식들을 들고 홀로 공터에 자리 잡은 것. 이어 공터 의자에 털썩 주저앉아 사람들의 돈까스, 강정, 젓갈 등 메뉴 불만 폭풍 먹방을 시작했다고 한다. 어렸을 때부터 좋아했던 음식을 먹으며 추억에 잠긴 장민호 모습에 ‘편스토랑’ 식구들은 웃음을 빵 터뜨렸다고. 해당 장면은 선공개 영상으로 노출되며 많은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장민호의 웃음 폭탄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홀로 먹방 중인 44세 싱글남 앞에 8살 꼬마 소녀팬들이 나타난 것. 장민호와 36살 차이나는 소녀팬들은 장민호를 향해 사인 요청 공세를 퍼부으며 팬심을 드러냈다. 이어 아이들은 예쁜 마음을 고이 담은 손편지를 전해 장민호를 또 한 번 감동시켰다는 전언이다.

그러나 공터에서 펼쳐진 즉석 팬미팅은 ‘감동’만 있는 것이 아니었다. 8살 소녀팬들이 예상 밖 팩폭을 날려 장민호를 깜짝 놀라게 한 것이다. 특히 미래의 트로트 가수를 꿈꾼다는 한 소녀팬은 장민호에게 제대로 마상(마음의 상처)를 안겼다. 훗날 트로트 가수로 만나자는 장민호의 제안에 누구도 예상 못한 말을 쏟아내 장민호는 물론 ‘편스토랑’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었다는 후문이다.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오는 24일 오후 9시 4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