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모가 시설에 아이들 맡긴 사연은?
"제가 잘못한 게 많아요"
'무엇이든 물어보살' 예고 영상./사진제공=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예고 영상./사진제공=KBS Joy


이수근과 서장훈이 힘든 삶을 살아온 의뢰인에게 위로를 전한다.

오늘(20일) 방송되는 KBS Joy 예능 '무엇이든 물어보살' 70회에서는 미혼모 의뢰인이 출연해 자녀들을 시설에 맡기게 된 사연을 털어놓는다.

이날 의뢰인은 현재 아이들을 다시 데려오고 싶지만, 아직 자신이 부족하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아이들을 데려오는 게 옳은 일인지 모르겠다며 보살들에게 판단을 부탁한다.

의뢰인이 과거에 아이들을 시설에 보낸 이유는 경제적인 이유도 있지만 그보다 더 큰 이유가 있었다고. 의뢰인은 "내가 잘못한 게 많다"며 눈물을 흘리고, 보살들은 생각보다 더 복잡한 의뢰인의 사정에 안타까워하면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분투한다.

이수근은 "그렇게 하면 애들한테 득이 될 게 없을 것"이라며 냉철한 조언으로 의뢰인에게 현실을 일깨워주면서도 "사실 다 아는데 안 되는 마음 이해한다. 우리 프로그램에 나온 것도 스스로 바뀌고 싶어서 나온 거 아니냐. 응원할 테니 힘내라"며 의뢰인의 마음을 다독인다고.

이처럼 지적해야 할 부분은 제대로 지적하고, 위로할 건 제대로 위로한 보살들 덕분에 의뢰인은 삶의 목표를 다잡았다는 후문이다. 진정성 있는 공감과 현실적인 해결책으로 의뢰인의 고민을 타파해 줄 '무엇이든 물어보살'는 이날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