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기, ‘금지된 사랑’ 고음 폭발 무대
이정현 X 김동현, '줄래' 완벽 재현
사진= SBS '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사진= SBS '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사부 이정현과 함께한 SBS ‘집사부일체’가 탑골 콘서트 ‘BACT TO 1999쇼’로 ‘세기말 감성’을 자극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집사부일체’는 가구 시청률 4.9%(이하 수도권 2부 기준), 광고 관계자들의 중요 지표이자 화제성을 주도하는 ‘2049 타깃 시청률’ 3.1%를 기록했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6.3%까지 올랐다.

이정현은 멤버들에게 그의 히트곡인 ‘와’와 ‘바꿔’가 발표된 해이자, 국내 가요계의 르네상스 시기라고 할 수 있는 1999년도의 히트곡들로 콘서트를 꾸미자고 제안했다. 이정현은 “이미 무대를 같이할 분을 정해 놨다. 이분이랑 하면 1등할 것 같다”며 김동현을 선택했다. 이에 이정현과 김동현, 이승기와 신성록, 양세형과 차은우가 한 팀이 되어 스케치북에 직접 다음날 있을 무대를 구상해봤다.

다음날, 실제 SBS ‘인기가요’ 세트장에는 탑골 콘서트 ‘BACT TO 1999쇼’ 무대가 꾸며졌고, 멤버들은 “우리 여기서 공연한다고?” “스케일이 너무 크다”며 놀라워했다. 먼저 이정현은 “엔딩 싸움이 치열했다”며 엔딩 무대에 욕심을 드러냈다. 이에 세 팀은 ‘1초 듣고 99년도 노래 맞히기’로 무대 순서를 정하기로 했다. H.O.T.부터 백지영, god, 젝스키스 등 탑골가수들의 명곡이 흘러나왔고, 마지막 5점이 걸린 문제를 이정현 팀이 맞혀 엔딩 무대를 차지하게 됐다.

먼저 ‘큰놈과 작은놈’으로 변신한 양세형, 차은우는 클론의 ‘초련’ 무대를 펼쳤다. 두 사람은 야광봉 돌리기 댄스 등 완벽한 퍼포먼스로 오프닝 무대를 화려하게 열었다. 그런가 하면 암전된 무대에서 ‘치트키’ 구준엽이 원조 야광봉 댄스를 선보이며 등장해 모두의 환호를 이끌어냈다. 무대가 끝난 후 구준엽은 이정현에게 “진짜 팬이었다. 부채에 이어 날개를 달고 나왔을 때 ‘졌다’고 생각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구준엽은 “오랜만에 옛날 옷 입고 옛날 생각하면서 춤추니 기분 좋다”는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다음은 ‘허리케인 나초’ 이승기와 신성록의 무대였다. 두 사람은 마치 한 편의 뮤지컬처럼 스토리 있는 무대를 준비했다. 먼저 신성록이 YB의 ‘너를 보내고’로 몰입감을 더했다. 다음으로 이승기는 김경호의 ‘금지된 사랑’을 열창했다. 이승기는 특유의 허스키 보이스에 계속해 터지는 고음으로 모두를 열광케 했다. 이승기가 진한 록의 여운을 남긴 이 무대의 클립 영상은 단 몇 시간 만에 조회수 30만 뷰를 넘기며 뜨거운 인기를 입증하기도 했다.
사진= SBS '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사진= SBS '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다음은 ‘테크노 여전사’ 이정현의 무대였다. 이정현은 여전히 압도적인 카리스마로 ‘바꿔’ 무대를 선보였고, 멤버들은 “진짜 카리스마 있다” “그대로다. 안 바뀌었다”며 연신 감탄했다. 마지막 무대는 이정현과 김동현이 함께 꾸민 ‘줄래’ 무대. 2020년 버전으로 재탄생한 ‘줄래’ 무대는 소품부터 의상까지 디테일을 살려 눈길을 끌었다. 또한 이정현과 김동현은 세밀한 표현력으로 마치 실제 인형들의 군무처럼 완벽한 호흡을 선보였다. ‘혀니혀니’ 이정현과 김동현이 인형으로 변신해 찰떡 호흡을 뽐낸 ‘줄래’ 무대는 모두의 감탄을 자아내며 이날 분당 시청률 6.3%로 ‘최고의 1분’을 차지하기도 했다.

모든 무대가 끝난 뒤 이정현은 “옛날 생각나서 너무 울컥하더라”고 소감을 전했고, 신성록은 “어제 사부님 오신다는 거 알았을 때 ‘예술가적 영감을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될 것 같다’고 생각했는데, 1박 2일 함께해보니까 연기자 후배로서 배울 점이 너무 많고 준비하는 디테일 자체가 지금의 이정현을 있게 한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