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지♥정한울, 생후 73일 소울이와 첫 가족사진 촬영
친정엄마가 손녀를 데리고 나간 사연은?
'동상이몽2' 스틸컷./사진제공=SBS
'동상이몽2' 스틸컷./사진제공=SBS


이윤지♥정한울 부부가 둘째 소울이와의 첫 가족사진 촬영에 나선다.

오는 20일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3주년 홈커밍 특집’의 마지막 주자로 나선 이윤지♥정한울 부부의 이야기가 담긴다.

이날 이윤지네 4대 가족이 모두 모여 눈길을 끌었다. 코로나19로 인해 그동안 둘째 소울이를 만나지 못한 외증조할머니, 할아버지는 “사진으로만 보고 실물은 처음 본다”며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외증조할머니는 “내가 어렸을 때 눈이 컸다”며 소울이의 큰 눈이 자신을 닮았다고 주장했고, 외증조할아버지는 할머니를 향해 “눈이 큰지 모르겠다”며 반박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윤지 가족은 소울이 탄생 기념 ‘4대 가족사진’ 촬영을 위해 셀프 사진관을 찾았다. 라니는 ‘일일 사진 기사’로 변신해 사진 촬영을 한 것은 물론 가족들의 서포트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심지어 셔터와 동시에 눈을 감는 소울이로 인해 촬영이 난관에 봉착하자 라니는 자신만의 특급 노하우로 소울이의 눈을 번쩍 뜨게 만들었다고.

그런가 하면 이윤지와 그의 친정엄마 사이에는 ‘육아이몽’이 발발했다. 일정한 시간 간격을 지켜 분유를 먹이는 이윤지와 달리 친정엄마는 아이가 울 때마다 분유를 줘야 한다고 한 것. 또한 이윤지는 수면 교육에 대해서도 또 다른 갈등을 빚었음을 밝히며 친정엄마가 아이를 데리고 나간 사연을 고백하기도 했다. 두 사람의 한 치의 양보 없는 ‘육아이몽’은 이날 오후 10시 20분 방송되는 '동상이몽2'에서 확인할 수 있다.

‘너는 내 운명’은 ‘3주년 홈커밍 특집’을 통해 장신영♥강경준, 윤상현♥메이비, 소이현♥인교진, 이윤지♥정한울 부부가 반가운 근황을 전한 데 이어 배우 송창의가 새 ‘운명 커플’로 합류할 예정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