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 심층 면접 진행
1호 그룹 주인공이 될 멤버는?
사진= MBC '최애 엔터테인먼트' 방송 화면.
사진= MBC '최애 엔터테인먼트' 방송 화면.


‘최애 트로트 그룹’을 향한 두 번째 관문 ‘공개 채용’ 합격자가 발표됐다.

지난 18일 방송된 MBC 예능 ‘최애 엔터테인먼트’에서는 실력파 지원자와 함께 전현직 아이돌, 개그맨까지 ‘공개 채용’에 응시, 우열을 가리기 힘든 무대를 선사했다. 특히 펜타곤 후이의 ‘심층 면접’ 장면이 7.3%의 최고 시청률을 기록, 안방극장의 즐거움을 책임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천년바위’로 구슬픈 가락을 들려준 김정훈 지원자의 고품격 무대가 이어졌다. 장윤정은 ‘어머나’를 연발하며 무대를 감상했고, 김신영은 “도입부에서 끝났어”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타 지원자들은 “집에 가실 분 지금 가시죠”라며 의욕이 한풀 꺾인 분위기를 보이기도.

이어 매력 어필 무대에서는 구수한 목소리를 활용한 색다른 모습을 선보였다. 비의 ‘깡’을 판소리 버전으로 재해석, ‘꼬만춤’이 아닌 ‘꼬부춤’을 펼친 것. 천년바위도 깨뜨릴 듯한 목소리로 마음을 사로잡았던 그가 춤출 때는 쑥스러워하자 장윤정이 박장대소를 터뜨렸다.

그런가 하면 장윤정도 잘 아는 트로트 실력자 유호 지원자가 등장, 주현미의 ‘그다음은 나도 몰라요’를 열창했다. 맛깔나는 기교와 정통 트로트의 향기가 느껴지는 보이스가 만나 여유로운 무대를 완성했다.

“곧 ‘아이 둘’ 트로트 가수 유호입니다”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아빠의 도전에 나선 그는 매력 어필 무대로 아이돌 노래를 트로트 버전으로 준비, 엑소의 ‘으르렁’을 춤까지 추며 소화해 폭소케 했다.

또한 개그맨 김태원이 ‘공개 채용’에 응시, 나훈아의 ‘아담과 이브처럼’을 열창했다. 귀에 쏙 꽂히는 콧소리에 장윤정이 “통이 좋다”라고 하는 순간 커튼이 열렸고, 그녀 말대로 큰 체격의 모습이 드러난 것. 장윤정은 김신영과 숨넘어가게 웃다가도 매력적인 보이스에 따봉을 연달아 눌러 안방극장에 흥미진진함을 더했다.

방송 말미에는 노래 심사와 매력 어필 무대에서 합격한 지원자를 발표, ‘최애 트로트 그룹’에 윤곽이 드러났다. 이어진 심층 면접에서는 직접 면담을 통해 ‘최애 멤버’를 향한 지원자들의 진정성과 간절함을 살폈다.

이는 실력뿐 아니라 인성까지 겸비한 인재를 찾고 싶다던 장윤정의 뜻에 따라 심층 면접을 최종 관문으로 진행한 것. 무대만으로 판단해 멤버를 선별하는 여타 오디션 프로그램과 차별화 되는 대목이다. 특히 장윤정은 “난 이런 시간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보거든요. 특히나 그룹을 만드는 거기 때문에”라며 프로듀서로서 진지하게 임하는 면모를 보여, 지원자들의 간절한 마음만큼이나 ‘최애 그룹’에 대한 진심을 드러냈다.

‘최애 엔터테인먼트’는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