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트롯' 10% 돌파
MBN 역대 최고 시청률 경신
정동남, 1라운드 패스에 '오열'
문희경, 투병 중 아버지 위한 열창 '뭉클'
최준용, 아픈 아내 위한 순애보
사진= MBN ‘보이스트롯’ 방송 캡처
사진= MBN ‘보이스트롯’ 방송 캡처


MBN '보이스트롯'이 방송 2주 만에 물올랐다.

17일 방송된 MBN 200억 프로젝트 '보이스트롯'에서는 첫 방송보다 한층 뜨거워진 트로트 대결이 펼쳐졌다. 레전드 심사위원들의 심사평은 더욱 매서워졌고, 예상 못한 탈락자가 속출하는가 하면 기대 이상의 무대로 심사위원들을 놀라게 한 실력자가 쏟아졌다. 이에 시청률도 응답했다. '보이스트롯' 2회는 유료가구 시청률 8,184%(1부), 10.091%(2부)를 기록하며 2회만에 자체 최고 시청률을 바로 경신한 것. 이는 동시간대 방송된 종편, 케이블은 물론 지상파까지포함한 전 채널 1위에 해당하는 수치이다.

이날 올크라운의 주인공은 배우 정동남이었다. 대중에게는 콧바람 차력왕으로 잘 알려진 정동남의 노래 실력은 그야말로 반전 그 자체였다. 그는 연륜이 느껴지는 꺾기 신공으로 '용두산 에레지'를 완벽 열창해 심사위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행사장은 물론 그 어느 무대에도 서 본 적 없다는 정동남은 "이렇게 떨린 것은 처음이다. 입이 바짝 마른다"라며 생애 첫 무대인 '보이스트롯'에 선 소감을 밝혔다. 정동남은 올크라운을 획득해 1라운드를 패스했고, 무대 위에 주저앉아 오열했다.

이처럼 이날 방송은 연예계 숨은 트로트 고수를 찾아내는 '보이스트롯'의 기획의도에 걸맞은 도전자가 쏟아진 한 회였다. 정동남에 이어 문희경, 박세욱, 최성욱, 채영인, 도티도 모두의 관심과 기대를 뛰어넘은 반전 실력자들이었다.

강변가요제 출신인 문희경은 아픈 아버지를 위한 '한 많은 대동강'을 불렀다. 그 누구보다 간절한 마음을 담아 부른 문희경의 노래는 심사위원과 시청자들의 마음을 쥐고 흔들었다. 문희경의 어머니는 무대가 끝난 뒤 영상통화에서 "돈이 없어 뒷바라지를 못해줘 딸에게 미안하다"라는 한마디로 스튜디오를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문희경은 12크라운을 받으며 1라운드를 통과했다.

스스로를 "경력단절녀에서 트로트 가수로 인생 2막을 여는 배우"라고 소개한 채영인은 절친 송지효의 응원을 받으며 무대에 올랐다. 김용임의 '열두 줄'을 부른 채영인은 터질듯한 성량과 안정적인 고음 처리를 보여줬다. 진성으로부터 "노래를 정말 잘한다. 타고난 목소리"라고 극찬받은 채영인은 12크라운으로 2라운드에 진출했다.

그룹 파란의 보컬 에이스로 활동했던 발라드 가수 최성욱도 숨은 트로트 실력자였다. 그는 생애 첫 트로트 도전이라고는 믿기 어려운 실력으로 설운도의 '사랑이 이런 건가요'를 불렀다. 남진은 "훌륭했다"고 호평했고, 박현빈은 "오늘 출연자 중 제일 잘했다"고 극찬했다. 최성욱은 14크라운을 획득하며 가뿐히 2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

253만 구독자를 보유한 크리에이터 도티의 트로트 실력도 압권이었다. '사랑의 트위스트'를 범상치 않은 무대매너와 흔들림 없는 라이브 실력으로 완성한 도티는 반전 그 자체였다. 팝핀현준과 함께 보여준 댄스 실력까지 완벽했다. 도티는 11크라운을 받으며 2라운드에 진출했다.

지난주 무명 가수 김현민이 올크라운을 받으며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면, 이번 주는 25년 차 무명 배우 박세욱이 반전의 무대를 선사했다. "이대로 꿈을 접을 수 없어 이 악물고 했다"라고 남다른 각오를 밝힌 그는 장윤정의 '목포행 완행열차'를 한을 담아 불러냈다. 진성은 "진짜가 나타났다"라고, 남진 역시 "트로트의 참맛을 아는 진짜 가수가 될 것"이라고 역대급 호평을 남겼다. 박세욱은 14크라운을 받으며 1라운드를 통과했다.

태권소녀 태미는 360도 돌기, 공중 발차기 등 진기명기급 태권도 퍼포먼스와 노래를 동시에 하는 경지를 선보여 무대를 초토화했다. 우정 출연한 태권 트로트 창시자 나태주와 보여준 태권 케미스트리도 놓칠 수 없는 깨알 재미를 안겼다. 태미 역시 2라운드에 진출했다.

성전환수술 후 인생 역경을 털어놓은 하리수, 아픈 아내를 위해 1분 만이라도 더 살고 싶다는 최준용의 순애보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렸고 달샤벳 수빈은 섹시하고 간드러진 무대로 시청자들을 녹였다. 트로트 신동 김수아, 책갈피 스타 변우민, 감초배우 백봉기도 1라운드를 패스했다.

웃음과 감동을 동시에 안긴 전원주, 아나운서 김현욱, 원조 꽃미남 가수 심신, 개그 파이터 윤형빈, 섹시가수 채연은 최선을 다한 열정의 무대를 보였지만 안타깝게 2라운드 진출에 실패했다.

이처럼 한 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승부, 실력자들의 향연이 이어진 '보이스트롯'은 2주 만에 신드롬 굳히기에 나섰다. 방송 내내 실시간 검색어의 절반 이상을 '보이스트롯' 출연진이 장악했고, SNS에는 '보이스트롯'을 향한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과 호평이 줄이었다. 다음 주는 또 어떤 예측불가 스타가 환상적인 트로트 무대를 펼칠지 기대가 뜨겁게 모아진다.

'보이스트롯'은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50분 MBN을 통해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