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나영x매니저, 차 안에서 침묵
김나영 매니저 "서로 낯 가려"
'전참시' 스틸컷./사진제공=MBC
'전참시' 스틸컷./사진제공=MBC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김나영이 매니저와 독특한 케미스트리를 선보인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는 5개월째 낯가리고 있다는 김나영과 매니저의 사연이 공개된다. 김나영과 친해지고 싶어 '전참시'에 제보했다는 매니저의 고백이 궁금증을 자아낸다.

김나영과 매니저는 촬영을 위해 한 스튜디오로 향한다. 김나영은 예능 프로그램 속 흥부자 모습과 달리 이동하는 차량에서 침묵을 지켰다는 후문. 김나영의 매니저 역시 묵묵히 운전에만 집중했다고 한다.

함께 일한 지 5개월째라는 두 사람. 김나영은 직접 쪄온 옥수수를 매니저에게 건네며 대화를 시도하지만, 대화는 몇 마디를 넘기지 못하고 다시 침묵의 블랙홀로 빠진다. 이어질 듯 이어지지 않는 두 사람의 어색한 케미스트리가 재미를 안길 예정이다.

김나영의 매니저는 "서로 낯가림이 심하다. 친해지고 싶은 마음에 제보했다"고 솔직한 마음을 털어놓는다. 반면 김나영은 "매니저가 불편해하는 것 같다. 운전에 집중하고 싶어 하는 것 같더라"라고 상반된 고백을 해 웃음을 선사한다.

매니저는 김나영의 부탁으로 진행된 촬영에서 능청스러운 코믹 연기를 선보여 폭소를 자아낼 전망이다. 평소 발소리조차 들리지 않을 만큼 과묵한 성격의 매니저가 보여준 의외의 모습에 김나영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고.

김나영과 매니저가 5개월의 침묵을 깨고 친해질 수 있을지는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전참시’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