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모닝FM' 김혜준 "'십시일반'에 오나라 없이 안 돼"
오나라 "김혜준, 볼수록 사랑스러운 친구"
배우 김혜준 / 사진=MBC라디오 방송 캡처
배우 김혜준 / 사진=MBC라디오 방송 캡처


'십시일반'에 함께 출연하는 배우 김혜준과 오나라가 서로에게 칭찬과 감사를 전하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17일 오전 방송된 MBC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에는 첫 방송을 앞둔 MBC 새 수목드라마 '십시일반'의 주인공 김혜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오나라는 김혜준을 지원사격하기 위해 전화 연결을 통해 깜짝 등장했다. 두 사람은 '십시일반'에서 모녀 사이로 나온다.

오나라는 "내가 김혜준 씨처럼 큰 딸이 있는 역할은 처음 해봐서 긴장했다"면서 "이 친구가 만나면 만날수록, 보면 볼수록 괜찮은 친구더라"고 칭찬했다.

김혜준은 영화 '미성년'을 통해 염정아와 호흡을 맞추기도 했다. 평소 염정아와 절친한 오나라는 "김혜준 씨와 (이번 드라마로) 만난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 물어본 적이 있다. 그랬더니 언니가 '아주 건강한 친구'라고 하더라. 건강한 친구라는 표현은 처음 들어봐서 신선했다"고 전했다. 이어 "겪어 보니 몸과 마음이 너무나 건강한 친구더라. 볼수록 사랑스럽고 보면 기분 좋아지는 친구"고 치켜세웠다.

DJ 장성규가 드라마 흥행 공약을 묻자 오나라는 "모든 배우들과 우리집에서 같이 보겠다. 장성규 씨도 와라"고 제안했다. 이에 장성규가 "두 분(오나라, 김혜준)이 함께 ('굿모닝FM'에) 나와주시면 어떠냐"고 물었다. 오나라는 "아침잠이 많아"도 너스레를 떨더니 "아니다. 너무 좋다. 나가고 싶다"며 웃었다.

김혜준은 "'십시일반' 촬영하면서 언니가 없었으면 어떻게 했을까 생각한다.아침부터 통화해주셔서 감사드린다. 오늘 스케줄 잘 해내셨으면 좋겠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십시일반'은 수백억 대 재산을 가진 유명 화가의 집에 모인 아홉 명의 사람들이 하나의 사건에 휘말리며 펼쳐지는 두뇌 싸움을 그리는 블랙 코미디 추리극. 오는 22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