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혜준 / 사진=MBC라디오 방송 캡처
배우 김혜준 / 사진=MBC라디오 방송 캡처


배우 김혜준이 넷플릭스 '킹덤' 촬영 비하인드를 전했다.

17일 오전 방송된 MBC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에는 첫 방송을 앞둔 MBC 새 수목드라마 '십시일반'의 주인공 김혜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혜준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에서 중전 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김혜준은 무거운 가채로 인해 겪었던 고충에 대해 털어놨다. 김혜준은 "가채를 쓰면 무게가 정수리를 눌렀다"며 "시즌1에 가채를 오래 썼더니 정수리가 쓸려서 병원을 다녔다"고 밝혔다. 이어 "(탈모가 생긴 부분이) 1cm보다 컸다. 100원짜리 동전만한 크기였던 것 같다.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튼튼하고 빳빳한 머리가 다시 났다"고 이야기했다.

김혜준은 "촬영할 떄 힘들었는데 현장에서 마사지도 해주시고 많이 배려해주셨다"며 "다행히 시즌2에서는 가채가 아니라 대수머리를 썼다. 안에 솜을 받쳐서 아프지 않았다"고 전했다.

'십시일반'은 수백억 대 재산을 가진 유명 화가의 집에 모인 아홉 명의 사람들이 하나의 사건에 휘말리며 펼쳐지는 두뇌 싸움을 그리는 블랙 코미디 추리극. 오는 22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