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수수 ‘갈비 뜯기 신공’
화사 “닭은 일단 다 맛있죠”
'나 혼자 산다' 화사./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화사./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화사가 또 한 번의 신드롬을 일으킬 먹방을 펼친다.

오늘(17일) 방송에서 화사는 갑작스러운 허리 부상으로 인해 요양 생활을 이어나간다. 아픈 몸을 이끌고 기상한 화사는 첫 끼니로 옥수수를 선택, 갈비처럼 뜯어 먹는 거침없는 먹방으로 보는 이들까지 군침 돌게 만들 예정이다.

화사는 몸보신을 위해 누룽지 닭백숙을 주문한 뒤 “닭은 일단 다 맛있죠. 이유가 없죠”라며 들뜬 마음을 숨기지 못한다. 곧이어 대접째로 등장하는 남다른 백숙의 스케일은 놀라움을 절로 자아낸다.

화사는 허리의 고통마저 잊은 듯 음식에 심취한다. 뜨거운 국물의 온도에 화들짝 놀라는 것도 잠시, 능숙한 솜씨로 뼈를 발골한다. 부드러운 닭 껍질의 매력을 최대치로 느낄 수 있는 먹방 공식까지 공개한다고 해 기대감을 모은다.

만족감 가득한 식사가 이어지자 스튜디오에 있던 멤버들의 열띤 반응이 이어진다. 특히 기안84는 “화사가 먹는 건 왜 맛있어 보이지?”라며 화사의 먹방을 극찬해 명불허전 먹방퀸의 새로운 먹방에 궁금증이 모아진다.

식욕 폭발하는 화사의 특급 먹방은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