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룡, 빗속 광란의 춤사위
섭섭함 털어버릴 독무대
과감한 상의 탈의
'놀면 뭐하니' 예고/ 사진=MBC 제공
'놀면 뭐하니' 예고/ 사진=MBC 제공


MBC ‘놀면 뭐하니?’의 싹쓰리 비룡이 빗속 광란의 댄스브레이크를 뽐내는 현장이 포착됐다. 비룡이 과감한 상의 탈의로 치명적인 섹시미를 발산하는 모습과 공중전화 부스 안에서 혼신의 열연을 펼치는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에서는 데뷔를 1주일 앞둔 싹쓰리 유두래곤(유재석), 린다G(이효리), 비룡(비)의 ‘다시 여기 바닷가’ 뮤직비디오 촬영 현장이 공개된다.

이에 앞서 17일 공개된 사진에는 싹쓰리 멤버들이 쏟아지는 빗속에서 한껏 멋을 발산하고 있다. 이는 ‘다시 여기 바닷가’ 뮤직비디오에서 빠질 수 없는 빗속 군무 장면으로, 고가의 살수차가 동원돼 역대급 장면이 탄생하게 됐다. 린다G는 “옛날에는 뮤직비디오 찍으면 무조건 비를 맞았는데”라며 과거 핑클의 ‘블루레인’ 시절을 떠올리기도 했다는 후문.

비룡과 린다G는 가랑비에 옷이 젖듯 비를 맞기 시작하자 1990년대 감성을 폭발시키며 과몰입한 섹시 댄스로 현장을 당황케 만들었다. 공개된 사진 속 쏟아지는 빗속에서 비룡의 선명한 복근이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비룡은 지난주 유두래곤의 ‘싹쓰리 독점 계약’ 제안에 화답을 한 듯 상의를 탈의해 열정을 불태웠고, 이후 근육통을 호소할 정도로 열정적이었다고 한다.

또한 비룡은 개인 촬영에서 공중전화 부스안에 들어가 혼신의 열연을 펼쳤다. 수화기를 들고 누군가에게 분노를 폭발하던 비룡은 “섭섭하다고 전해줘”라는 명대사를 남겼다. 이를 보던 린다G가 참지 못하고 깜짝 합류해 비룡과 린다G의 드라마틱한 장면이 만들어졌다. 뮤직비디오 속 두 사람의 모습이 어떻게 담길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그런가 하면 비룡은 자신의 장면이 아니더라도 자동차 정비사로 변신한 유두래곤, 미용실 원장이 된 린다G와 환상의 호흡과 케미로 거의 모든 장면들에 등장했다고 전해져 역대급 활약을 예고하고 있다.

멤버들의 촬영 현장을 지켜보며 응원의 박수를 보내고 꼼꼼하게 모니터링을 놓치지 않은 막내 비룡의 진면목은 오는 18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