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트롯' 수빈 "트로트, 경이로운 수준의 장르"
수빈의 화려한 퍼포먼스에 "아이돌은 아이돌" 호평
'보이스트롯'  달샤벳 수빈 / 사진제공=MBN
'보이스트롯' 달샤벳 수빈 / 사진제공=MBN


'보이스트롯' 달샤벳 출신 수빈이 초절정 섹시 트로트를 선보인다.

수빈은 17일 방송되는 MBN 초대형 서바이벌 프로그램 '보이스트롯'에 출연해 트로트에 도전한다. '보이스트롯'은 국내 방송 사상 최초로 스타 80여 명이 펼치는 트로트 서바이벌이다. 지난 10일 첫 방송돼 시청률 8.074%로 역대 MBN 첫 방송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날 수빈은 잔뜩 긴장한 모습으로 무대에 올랐다. 흰색 롱 셔츠를 입고 등장한 수빈은 청순한 듯 섹시한 매력을 뿜어내며 단번에 시선을 독점했다. 노래가 시작되자 언제 긴장했냐는 듯 무대에 집중한 수빈은 깊이 있고 파워풀한 목소리로 심수봉의 노래를 열창했다. 터질 듯한 성량으로 내지른 후반부 고음은 절로 감탄을 자아냈다.

수빈은 무대 중반 셔츠를 벗어던지고 파격적인 섹시 콘셉트의 미니 드레스를 선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와 함께 보여준 의자 퍼포먼스는 심사위원들의 이목을 단숨에 끌어당겼다. 참가자들 역시 "확실히 아이돌은 아이돌이다"라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수빈은 무대를 마친 뒤 "트로트는 경이로운 수준의 장르다. 삶의 희로애락을 선배님들의 연륜으로 부른 장르이기 때문에 정말 어렵더라"라고 도전을 마친 소감과 트로트 레전드들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이날 방송되는 '보이스트롯' 2회에서는 수빈 외에도 25년차 무명 뮤지컬 배우 박세욱, 보이그룹 파란 출신의 발라드 가수 '에이스' 최성욱, '태권소녀' 태미와 '찐 우정'을 자랑하는 '태권 트로트' 나태주가 깜짝 등장해 무대를 함께 꾸민다. 수빈의 청순과 섹시를 오가는 트로트 무대를 만날 수 있는 '보이스트롯'은 17일 밤 9시 50분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