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기성용 향한 애정
"기대고 싶은 느낌있었다"
축구화 'HJ' 이니셜 새겨
'밥블레스유2' 한혜진 / 사진 = 올리브 영상 캡처
'밥블레스유2' 한혜진 / 사진 = 올리브 영상 캡처


'밥블레스유2' 한혜진이 남편 기성용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16일 오후 방송된 올리브 '편 먹고 갈래요? 밥블레스유2'에는 배우 한혜진이 출연했다.

한혜진은 축구선수 남편 기성용과의 연애 스토리에 "연애를 조금하고 바로 결혼했다. 연애는 7개월 정도 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숙은 "결혼할 사람이라는 걸 바로 느꼈나?"라고 물었고, 한혜진은 "기대고 싶은 느낌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누나 동생 사이로 편하게 알다보니까 연애 상담을 했다"라고 덧붙였다.

연애가 시작됐는데, 티를 많이 냈다. 축구화에 'HJ'라고 새겼다. 사람들이 '류현진이다'라고 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한혜진은 방송 녹화 당시 스페인에 있었던 기성용에게 영상편지로 "여보, 이제 얼마 안남았다. 좀만 더 이겨내고 자가격리 2주 마치고 오면 같이 치킨먹자. 사랑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