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수, '허리케인' 출연
"연중무휴로 듣는다"
"아내 생각하면 정신 번쩍"
'허리케인 라디오' / 사진 = TBS 제공
'허리케인 라디오' / 사진 = TBS 제공


자유로운 영혼으로 불리는 배우 최민수가 13일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의 '나는 배우다' 코너에 출연해 유쾌한 입담을 뽐냈다.

'허리케인 라디오'와의 전화 연결을 통해 평소 애청자임을 자처했던 최민수가 방송에 직접 출연하여 팬심을 입증한 것! 최민수는 방송 시작부터 흥분을 감추지 못하며 "3년가량을 열심히 듣고 있다. 거의 매일 연중무휴로 듣는다"고 말해 DJ 최일구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날 방송에서 최민수는 아내 강주은씨와 깜짝 전화 연결을 시도했다. 강주은은 최민수가 평소 어떤 남편인지 묻는 질문에 "많은 분들이 아실 거다. 주변에서 위로를 많이 해준다"고 답해 웃음 자아냈다. 이어 강주은은 남편 최민수가 라디오 DJ가 되면 어떨 것 같냐는 질문엔 "잘할 거 같다. 나도 남편과 같이 끼여서 라디오 진행을 하고 싶다"고 센스있게 답하기도 했다.

최민수에게 아내 강주은은 어떤 존잰지 묻자 "항상 아내를 생각하면 정신이 번쩍 든다"며 "설거지, 청소, 장도 직접 본다"고 말해 가정적인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최민수가 직접 작사, 작곡해서 화제가 된 트로트 가수 박민주의 '꽁냥꽁냥' 제작 뒷이야기가 공개됐다. 최민수는 "놀이터에서 아이들이 꽁냥꽁냥 노는 모습을 보며 만들게 됐다"며 기타로 20분 만에 완성된 곡이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한편,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는 매일 오후 2시~4시 사이에 방송되며 매주 월요일마다 온 국민이 사랑하는 명품 스타와 함께하는 '점심 먹고, 디저트 쇼!' 코너를 진행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