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생물 사냥꾼' 출연
유해균X유익균 공존
"비만 주범이 미생물?"
'차이나는 클라스' 천종식 교수 / 사진 = JTBC 제공
'차이나는 클라스' 천종식 교수 / 사진 = JTBC 제공


'차이나는 클라스' 미생물과 비만을 둘러싼 흥미진진한 문답이 공개된다.

14일에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이하 '차이나는 클라스')에서는 미생물 사냥꾼 서울대학교 생명과학부 천종식 교수가 무려 38조 개에 달아가는 우리 몸 속 미생물의 비밀을 알려준다. 천종식 교수는 2018~2019년 논문 인용 순위에서 세계 상위 1%에 들 정도로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미생물학자다. 심지어 본인의 이름을 딴 세균 종식추니아(Jongsikchunia)까지 있을 정도로 명망있는 최고의 학자다.

최근 '차이나는 클라스' 녹화에서 천종식 교수는 우리 몸 속에 염증을 일으키는 유해균과 건강을 책임지는 유익균이 공존하고 있다는 사실을 전했다. 이어 "자칫 유해균이 증가하면 다양한 질병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유익균 관리에 더욱 신경을 써야 한다"라고 전해 학생들을 긴장하게 했다.

실제로 최근 10년 사이 미생물과 다양한 질병의 인과관계를 증명하는 논문이 발표되고 있는 상황. 대표적으로 미생물이 자폐 스펙트럼장애, 치매 등 뇌 건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충격적인 연구가 공개되면서 학생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더욱 놀라운 사실은 이들 환자에게 건강한 미생물을 이식했더니, 증상이 호전됐다는 결과가 공개된 것. 치료법이 상용화될 경우 뇌 질환 치료에 획기적인 방법이 될 것이라는 기대감을 자아내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장내 미생물-자폐증의 인과관계를 통해 치료 가능성을 확인하는 연구 분야에서 한국인 과학자들이 두각을 나타낸다는 사실도 놀라움을 안기고 있다.

이날 현대인의 고질병 비만에 대한 이야기도 이목을 집중시켰다. 최근 미국 세인트루이스 워싱턴대 의대에서 진행한 일란성 쌍둥이 미생물 이식 실험에서는 일란성 쌍둥이 중 몸무게가 정상인 사람과 비만인 사람의 대변에서 장내 미생물을 채취, 이것을 똑같은 환경의 쥐에게 이식 후 경과를 지켜봤다. 놀랍게도 비만인 사람의 미생물을 이식받은 생쥐도 비만이 됐다. 이는 미생물 생태계의 균형이 깨지면서 비만균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학생들은 "비만의 주범이 미생물이었어?", "물만 마셔도 살찌는 게 맞네요"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어 천종식 교수가 전한 비만균을 유발하는 결정적 원인은 바로 식습관. 모두를 놀라게 한 다이어트에 도움을 주는 좋은 균과 다이어트를 방해하는 나쁜 균의 정체는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한편, 천종식 교수와 함께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는 오는 14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