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권' 토크, 너스레
"여자 말 잘 들어야 한다"
김종국 "집안일 다 할거야"
'미운 우리 새끼' 지석진 / 사진 = SBS 영상 캡처
'미운 우리 새끼' 지석진 / 사진 = SBS 영상 캡처


'미운 우리 새끼' 지석진이 경제권, 가사 분담 등에 대해 언급했다.

12일 밤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지석진, 황제성, 양세찬, 김종국이 토니안 엄마가 운영하는 식당에 간 모습이 그려졌다.

지석진은 가정 경제권에 대해 "경제권 그게 뭐가 의미가 있어? 내 돈이 네 돈이고 하는 거지"라고 말했다. 김종국은 "그럼 형수님에게 경제권을 넘겨라"라고 말했고, 지석진은 "그런데 형들이 그러더라. 나중에 어떻게 될 지 모른다고"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지석진은 "여자 말을 잘 들으라는 말 있잖아. 그건 정말 성서야. 근데 나중에 깨닫는다"라고 진지하게 말했다.

또 "주식마저도 아내 말 들었으면 이익을 봤을 텐데 (안 팔았다). 나 경영학과인데 왜 그러는지 모르겠어"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가사 분담과 관련해서 지석진은 "솔직히 나도 초반에는 집안일을 안 했어. 넌 어떻게 생각해?"라고 물었고, 김종국은 "나는 당연히 내가 해야지. 어머니랑 살 때도 내가 많이 했어. 나중에 내가 다 할 거야"라며 가정적인 남편이 되겠다고 밝혔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