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정훈, 맏형 카리스마
동생들 위한 듬직 '캡틴'
바다서도 베스트 드라이버
'1박2일 시즌4' 연정훈 / 사진 = KBS 제공
'1박2일 시즌4' 연정훈 / 사진 = KBS 제공


'1박2일 시즌4' 연정훈이 동생들을 위해 직접 보트 운전에 도전, 듬직한 맏형의 면모를 보여준다.

12일 오후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울릉도 특집에서는 위시리스트를 적극 반영한 만족도 100% 코스를 즐기는 여섯 남자들의 꿀잼 여행기가 펼쳐진다.

아름다운 울릉도의 절경을 감상하기 위한 보트 투어, 해안 산책 투어, 모노레일 투어 등 다양한 투어 방법이 소개된다. 특히 보트 투어는 유일한 선박 면허 소지자인 연정훈이 직접 보트를 운전, 육지에서도 자타공인 베스트 드라이버로 통하는 그가 어떤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가 커진다.

맏형 연정훈이 직접 운전대를 잡는다는 소식을 접한 동생들은 강한 불안감과 불신을 드러내며 미심쩍어하는 모습을 보인다. 이들의 걱정을 비웃듯, 연정훈은 흔들리지 않는 수준급 운전 실력을 뽐낸다. 같은 배에 오른 멤버들이 멀미로 고생하는 와중에도 연정훈만 여유로운 태도를 잃지 않는다고 해, '열정훈'의 색다른 매력에도 이목이 집중된다.

눈앞에 펼쳐진 아름다운 바다의 풍경에 빠져들던 멤버들은 연신 감탄을 내뱉다가도 이내 뱃멀미를 일으키며 드러눕는 등, 천국과 지옥을 오가는 투어의 온도차를 보여준다. 연정훈이 주도하는 보트 투어가 멋지게 마무리될 수 있을지 본방 사수 욕구가 더욱 증폭되고 있다.

한편 '1박 2일 시즌4' 울릉도 여행기는 12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