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요르신, 활약
"백종원보다 나아"
백종원, 답변에 '당황'
'백파더' / 사진 = MBC 영상 캡처
'백파더' / 사진 = MBC 영상 캡처


'백파더' 구미 요르신이 자신의 라면 맛에 자신감을 보였다.

11일 오후 방송된 MBC '백파더' 생방송에는 김치를 주제로 한 요리 강습이 그려졌다.

앞서 라면 편에서 '구미 요르신'(구미에 사는 어르신)은 백종원의 레시피대로 라면을 끓였지만 별로라는 반응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양세형은 지난 방송의 '요르신'의 발언을 언급하며 "너무너무 맛없다고 했는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백종원은 "그렇게 말하진 않으셨다. 그냥 입에 안 맞는다고 한 것"이라며 "모두의 입맛에 맞출 수는 없다"라고 전했다.

이어 김치 편에 출연한 '요르신'은 "내가 라면 외길인생인데 라면 하나는 백파더보다 내가 낫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고, 뒤에 앉아있던 어르신들은 박수를 쳤다.

스튜디오에서 '요르신'의 말을 듣던 백종원은 "아니, 아버님. 응원단까지 있으면 어떡하나"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