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해진, 빛났던 진심
최고의 한 끼 "선상 도시락"
남다른 손재주+배려심
'삼시세끼 어촌편5' 유해진 / 사진 = tvN 영상 캡처
'삼시세끼 어촌편5' 유해진 / 사진 = tvN 영상 캡처


배우 유해진이 남다른 진정성으로 빛낸 죽굴도 생활을 마무리했다.

지난 10일 종영한 tvN '삼시세끼 어촌편5'에서는 유해진이 섬을 떠나 그동안의 어촌 생활을 되짚어보는 시간이 그려졌다.

이날 유해진은 두 팔을 걷어붙인 채 직접 요리에 나서 시선을 사로잡았다. 메뉴 선정부터 재료 손질까지 주도적으로 나서던 그는 차승원의 조언만큼은 순순히 받아들이는 모습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또한 음식이 완성되자 자리에 함께하지 못한 손호준을 떠올리는 그에게서 동생을 향한 각별한 애정이 고스란히 느껴졌다.

이어 식사를 마친 뒤 그간의 28끼니 중 최고의 메뉴를 묻는 제작진에 유해진은 고민 없이 선상 도시락이라고 답했다. 아침부터 낚시에 나섰던 날 그에게 도착한 깜짝 도시락이 그 어떤 한 끼보다 맛있었다고 회상해 보는 이들로 하여금 훈훈한 미소를 자아내게 했다.

더불어 시청자들이 몰랐던 유해진의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그는 섬에 머무는 동안 해안에 떠다니던 스티로폼 부표를 모두 수거해 안락한 소파로 재탄생시켰다. 이는 모두의 감탄을 불러일으킨 것은 물론 자연을 아끼고 사랑하는 그의 따스한 마음을 그대로 전달했다.

뿐만 아니라 유해진은 죽굴도 떠나기 2시간 전 가랜드에 "모두들 건강하세요!"라는 마지막 인사를 남기며 모두를 뭉클하게 만들었다.

이렇듯 유해진은 등장마다 특유의 따뜻한 마음씨와 다재다능한 매력을 드러내 보는 이들의 흐뭇한 미소를 유발했다. 특히 어촌 식구들의 생활을 편리하게 해준 '자바조', '강력햐'와 같은 창작물과 풍성한 어촌 밥상을 위해 고군분투한 선상 낚시는 그의 남다른 손재주와 배려심을 느끼게 했다.

또한, 유해진 표 상황극과 멘트는 ‘삼시세끼’ 속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가 돼 시청자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그 중 부족한 재료로 한 끼를 해결한 날, 그만의 센스로 탄생한 레스토랑 상황극은 이번 시즌 최고의 장면 중 하나로 회자되며 많은 관심을 모았다.

이처럼 유해진은 '삼시세끼 어촌편5'에서 다양한 재능과 센스 있는 멘트, 차승원, 손호준은 물론 게스트를 향한 배려 등 다양한 활약으로 안방극장의 열띤 환호를 이끌어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