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숏폼 예능 성공 후 JTBC 광속 행보
TV 예능 확장한 속편 제작에 박차
대표 예능 '아는 형님'으로 도전
'아는 형님 방과 후 활동' 예고/ 사진=JTBC 제공
'아는 형님 방과 후 활동' 예고/ 사진=JTBC 제공


TV 방송국이 자신들의 대표 예능 프로그램 속편을 제작해 유튜브 등 온라인으로 퍼나르고 있다. 각 프로그램이 갖고 있는 친숙한 매력을 활용하면서도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어 TV 시청자들과 누리꾼을 모두 겨냥하겠다는 전략이다. 이미 오래 전 숏폼 예능을 정착시킨 tvN을 제외한 후발주자들 사이에선 JTBC가 가장 눈에 띄는 행보를 펼치는 중이다.

JTBC는 최근 인기 프로그램인 '아는 형님' 외전 형식의 콘텐트 '아는 형님 방과 후 활동'을 TV와 공식 유튜브 계정을 통해 새롭게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아는 형님 방과 후 활동'은 '아는 형님' 출연진이 돌아가면서 '형님 학교'에서 배우지 못한 다양한 활동을 '방과 후 수업'으로 배워보는 외전 격 프로그램인 셈이다. 방송인 강호동, 이수근, 서장훈, 김희철 등 내로라하는 예능인들의 색다른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특히 제작진은 첫 번째 에피소드의 주인공을 메인 MC인 강호동으로 낙점했다. '아는 형님'의 맏형이자 기둥 역할을 하는 그를 앞세운 것은 속편을 기필코 안착시키겠다는 제작진의 의지가 내비치는 지점이다.

강호동은 앞서 tvN '신서유기' 제작진과 손잡고 만든 웹 예능 '라끼남'으로 좋은 성적을 거뒀다. 유튜브 무대에서도 자신의 존재감과 역량이 통한다는 걸 입증한 만큼 이번 콘텐트에서의 강호동의 활약도 기대가 쏠린다.
'오싹한 과외'/ 사진=JTBC 공식 유튜브
'오싹한 과외'/ 사진=JTBC 공식 유튜브
앞서 JTBC는 외전 형식의 프로그램을 만들어 유튜브에서 호평을 얻은 바 있다. 인기리에 방영 중인 '뭉쳐야찬다' 외전 '감독님이 보고 계셔-오싹한 과외'(이하 '오싹한 과외')를 통해서다.

'오싹한 과외'는 안정환 감독이 '어쩌다FC' 멤버들을 위해 심화 수업을 진행할 코치들을 초빙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첫 공개 열흘 만에 조회수 100만 뷰를 돌파할 정도로 큰 화제를 모았다. 이천수 축구 해설위원이 코치로 출연한 첫 번째 에피소드는 조회수 88만 뷰를 기록할 만큼 인기를 끌었다.

이후에도 김병지, 조재진, 조원희 등 축구 국가대표 출신 특별 코치들이 나왔으며 양치승 헬스트레이너, 김동은 필라테스 강사 등이 나와 '어쩌다FC'의 실력 상승을 도왔다. 가장 최근에는 그룹 세븐틴과 풋살 대결을 벌이는 등 포맷이 다양해졌다는 평가와 함께 막을 내렸다.

속편의 활약은 본 프로그램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쳤다. 해당 콘텐트가 공개되는 시기에 방영된 '뭉쳐야 찬다'에서는 일취월장한 '어쩌다FC'의 축구 실력이 그려졌다. 시청자들 사이에선 '오싹한 과외'가 본 프로그램의 재미를 끌어올리는 데 '신의 한 수'였다는 반응도 나온다.

다른 방송국들도 이같은 효과를 얻기 위해 각자 활용법을 모색하고 있다. MBC는 '나 혼자 산다' 멤버들의 녹화 30분 전 대기실 현장을 공개하거나, 여성 멤버들만의 콘텐트를 선보이고 있다. KBS는 웹 예능 '구라철'을 제작해 TV로 '역편성'시키기도 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